SKT "양자암호 강소기업들과 함께 국방·공공·글로벌시장 개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5 09:00   수정 2022-05-25 09:40

SKT "양자암호 강소기업들과 함께 국방·공공·글로벌시장 개척"

SKT "양자암호 강소기업들과 함께 국방·공공·글로벌시장 개척"

자회사 IDQ와 함께 개발…KCS·옥타코·비트리 등과 협업

"양자보안기술 생태계 구축…다양한 영역으로 시장 확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강력한 보안 기술인 양자난수생성(QRNG)을 국내 강소기업의 기술과 융합해 국방·공공분야 시장을 개척하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

SKT는 양자정보기술 자회사 아이디퀀티크(IDQ)와 함께 만든 양자난수생성 칩을 적용해 보안을 강화한 네트워크 장비 등의 제품을 케이씨에스(KCS)·옥타코·비트리 등 국내 기업들과 함께 개발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이들 제품으로 국방, 공공 등 매우 높은 수준의 보안이 필요한 분야의 사업에 뛰어든다는 계획이다.

SKT의 설명에 따르면 양자난수생성 칩은 예측 가능한 패턴이 없는 '진정한 난수'(True Random Number)를 양자역학의 원리를 활용해 만들어 낸다. 이를 통해 인증 등 보안이 필수적인 서비스를 더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대개의 '난수 생성기'는 진정한 의미에서 무작위인 진짜 난수(random number)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매우 알아내기 힘든 초기조건으로부터 알고리즘을 이용해 '의사난수'(pseudorandom number)를 만들지만, 양자난수생성 칩은 이와 달라 보안성이 한층 뛰어나다.

SKT와 IDQ는 2020년 사물인터넷(IoT) 제품에 탑재할 수 있는 양자난수생성 칩을 처음 개발했다. 그 해에 이 칩을 세계 최초로 내장한 5G 스마트폰 '갤럭시A 퀀텀'을 삼성전자와 함께 출시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후속작 '갤럭시 퀀텀2'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달에는 세 번째로 '갤럭시 퀀텀 3'를 출시하며 3년 연속 '퀀텀' 시리즈 스마트폰을 시장에 선보였다.

SKT는 "이 밖에도 IoT와 차량용 사이버 보안(V2X)·금융 등 다양한 영역에서 수십 개 업체와 QRNG를 적용한 솔루션을 연구개발 중"이라며 협력 중인 3개 강소기업을 소개했다.



◇ QRNG·암호통신 기능 합친 '양자암호 원칩' 개발

SKT는 IoT 분야 첨단보안기술 전문 기업인 KCS와 함께 '양자암호 원칩'(Quantum Crypto Chip)을 개발하고 있다.

KCS는 IoT 기반의 제품과 디바이스에 강력한 보안을 제공하는 암호칩 'KE7'을 독자 기술로 개발했다. 이 칩은 국가정보원 인증인 암호모듈검증(KCMVP·Korea Cryptographic Module Validation Program) 전체보안등급 2등급을 획득했다. 국내 개발 암호칩이 받은 보안등급 중에서는 가장 높다.

SKT와 KCS의 공동투자·사업 개발 프로젝트는 KE7 암호칩에 양자난수생성 칩을 탑재한 '원칩'을 개발하려는 것이다.

이렇게 만든 양자암호 원칩으로 ▲ 드론·경계형 카메라, 영상·무전장비 등 국방 무기체계사업 ▲ 철도망과 한국전력 배전시스템 등 공공기관 사업 ▲ 월패드 등 홈네트워크·IP카메라·자율주행차 보안 시장 등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김한직 KCS 상무(영업총괄)는 "SKT와의 협업으로 보안인증 과정을 단축하고 원가 비용 등을 낮춰 상품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내년 초 상용화를 통해 국방·공공 시장 등에서 양자암호칩의 성장이 예상된다"고 기대했다.



◇ 양자난수생성 기반 '생체인증키'로 해외 진출

SKT는 생체인증보안 벤처기업 옥타코와 함께 지난해 양자난수생성기술을 적용한 지문인식 보안키 '이지퀀트'(EzQuant)를 출시했다.

이지퀀트는 현재 경기도청과 대전 상수도사업본부, 서울지하철 8호선 폐쇄회로TV(CCTV) 관제센터 등에서 보안인증 수단으로 채택돼 중요시설 시스템을 보호하고 있다.

이지퀀트는 온라인 환경에서 ID와 비밀번호 없이 생체인식으로 개인 인증을 하는 기술인 FIDO(Fast IDentity Online)에 양자난수생성을 결합해 보안을 강화한 제품이라고 SKT는 설명했다.

이지퀀트는 지난해 글로벌 FIDO 상호운용성 테스트를 통과해 전 세계 FIDO 기반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다.

SKT와 옥타코는 이지퀀트를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365나 구글 클라우드 등 글로벌 오피스 플랫폼과 연동하고, 미국 연방정부 인증 서비스를 비롯해 영국 공공의료 서비스인 국민보건서비스(NHS) 인증에 적용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인도의 주민등록제 격인 대국민 인증 서비스 '아다하르 프로젝트'를 겨냥한 인증장치를 개발해 글로벌 거대 시장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이재형 옥타코 대표는 "SKT와 사업협력을 통해 다양한 보안 인증 사업을 가속하며 회사가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모멘텀으로 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 더 작고 싸지만 더 뛰어난 차세대 양자난수생성 칩

SKT는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비트리와 함께 양자난수생성의 기술진화를 이룰 차세대 칩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2024년 초 상용화가 목표다.

차세대 칩은 기존의 양자난수생성 칩 크기(가로·세로 각 2.5㎜, 두께 0.8㎜)보다 더 작고 가격은 저렴하지만 높은 성능을 갖출 수 있도록 개발되고 있다고 SKT는 설명했다.

갤럭시 퀀텀 시리즈에도 SKT가 비트리와 협업해 만든 양자난수생성 칩이 내장됐다. 지금까지는 양자난수생성 칩을 구현하고, 상용화하며 신뢰성을 쌓는 단계였다면 앞으로는 이 칩이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도록 확장성을 추구하겠다는 것이다.

하민용 SKT 최고개발책임자(CDO)는 "국내 양자보안기술 생태계를 구축해 국내외 양자 사업을 강화하겠다"며 "중장기 연구개발(R&D) 기반 국방·공공 보안 시장을 중심으로 민간 부분의 IoT, V2X, 금융 등 다양한 영역까지 양자암호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