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돈 버는 마이크로소프트, 강달러에 실적 전망 낮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02 23:51  

해외에서 돈 버는 마이크로소프트, 강달러에 실적 전망 낮춰

해외에서 돈 버는 마이크로소프트, 강달러에 실적 전망 낮춰

해외서 막대한 돈 벌지만 달러환율 급등탓 실제 손에 쥐는 돈 줄어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가 2일(현지시간) '강달러'를 이유로 이번 분기 가이던스(실적 전망치)를 낮췄다.

MS는 이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회계연도 4분기(4∼6월) 매출 전망치를 기존 524억∼532억달러에서 519억4천만∼527억4천만달러로 하향 조정했다고 로이터·블룸버그 통신 등이 전했다.

주당 순이익 전망치도 지난 4월 말 제시한 2.28∼2.35달러에서 불과 한 달여 만에 2.24∼2.32달러로 내렸다.

MS가 새로 내놓은 가이던스는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예상치도 밑돌았다.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는 매출 528억7천만달러, 주당 순이익 2.33달러였다.

회사 측은 "투자자들이 이번 분기 비우호적인 환율 움직임의 영향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새 가이던스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이는 다른 나라 통화들과 비교해 달러 가치가 치솟으면서 세계 각국에서 막대한 돈을 벌어들이는 MS가 손해를 보게 됐다는 의미다.

MS와 같은 미국의 다국적 기업들은 해외에서 번 외화를 달러화로 바꿔야 하는데 달러 환율 급등으로 실제 손에 쥐는 돈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MS의 2021 회계연도 전체 매출의 절반가량이 국외에서 창출됐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는 지난 1년간 13.6%, 최근 3개월간 4.9% 각각 상승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상에 나서는 등 매파(통화긴축 선호) 기조로 전환한 가운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로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수요가 쏠린 것이 그 배경이다.

가이던스 하향에 따라 이날 오전 MS 주가가 뉴욕증시에서 2∼3% 하락한 것은 물론, 3대 주요 지수도 소폭 하락 내지 약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