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공안부장에 시진핑 측근…당대회 앞두고 '칼자루' 장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25 10:37  

中공안부장에 시진핑 측근…당대회 앞두고 '칼자루' 장악

中공안부장에 시진핑 측근…당대회 앞두고 '칼자루' 장악

시주석과 30년 인연 왕샤오훙, '非경찰' 출신 공안부장 임명 전통 깨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경찰 조직 1인자인 공안부장에 시진핑 국가주석의 오랜 측근인 왕샤오훙(65)이 새롭게 임명됐다고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가 25일 보도했다.

푸젠성 푸저우 출신으로 1979년 경찰에 입문한 왕샤오훙은 1990년대 시진핑 주석이 푸젠성에 근무하던 시절 시 주석과 인연을 맺은 이른바 '시자쥔'(習家軍·시 주석의 옛 직계 부하 집단)의 핵심 일원이다.

특히 시 주석이 푸저우시 당 서기(1990∼1995년)였을 때 왕 부장은 승진을 거듭하며 푸저우시 공안국 부(副)국장까지 올라갔고, 중앙당교에서 연수받을 기회도 얻었다.

2012년 시 주석이 최고 지도자가 된 뒤 왕 부장은 그야말로 날개를 달았다.

2013년 푸젠성 샤먼시 부시장이었던 그는 허난성으로 자리를 옮겨 공안청장, 부성장을 역임했고, 2015년에는 베이징에 진입해 시 공안국장을 맡았다. 이어 중앙정부 차관급인 공안부 부부장을 거쳐 작년 11월 공안부 당위원회 서기로 임명된 지 7개월 만에 공안부장으로 보임됐다.

홍콩 신문 명보에 따르면 왕샤오훙 임명으로 '문관'(文官·경찰 출신이 아닌 일반 행정 관료 출신을 의미)이 공안부 수장을 맡는 전통과 수십 년 가까이 지방 고관 중에서 인물을 찾아 공안부장으로 승진 보임한 관례가 깨졌다.

군대를 '총대', 선전 부서를 '펜대'로 통칭한다면 공안을 포함한 정법 계통은 '칼자루'로 부른다고 명보는 전했다. 시 주석 집권 이래 지난 10년간 저우융캉, 쑨리쥔, 푸정화, 멍훙웨이 등 공안통 거물들이 잇달아 비리 혐의 등으로 낙마하는 등 정법 분야에 '정풍'과 '물갈이' 바람이 거셌다.

특히 낙마한 정법 계열 거물 중에는 시 주석의 정적 그룹으로 통칭되는 '상하이방(상하이를 정치 기반으로 보유한 고위직 집단)' 출신이 많았다.

왕 부장은 공안부 2인자 시절인 작년 9월 "저우융캉, 멍훙웨이, 쑨리쥔 등의 악영향을 철저히 일소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결국 시 주석의 오랜 측근인 왕샤오훙이 공안부장직에 오른 것은 시 주석이 '칼자루'를 세게 움켜쥔 것을 의미한다고 명보는 진단했다.

이는 시 주석 집권 연장 여부가 결정되는 하반기 당 대회를 앞두고 중국 지도부가 사회 통제를 강화하고 있는 흐름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명보는 왕샤오훙 부장이 전임 공안부장인 자오커즈가 맡아온 중앙 홍콩·마카오사무 영도소조 부조장 직무도 넘겨받아 홍콩, 마카오 문제에도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jhc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