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 초반 2,360대로 하락…애플발 경기침체 우려(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19 09:31   수정 2022-07-19 09:33

코스피, 장 초반 2,360대로 하락…애플발 경기침체 우려(종합)

코스피, 장 초반 2,360대로 하락…애플발 경기침체 우려(종합)

애플 긴축경영 소식에 투자심리 냉각…외인·기관 동반 매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스피가 19일 경기 침체 우려로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하락세로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22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0.01포인트(0.42%) 내린 2,365.24다.

지수는 전장보다 7.73포인트(0.33%) 낮은 2,367.52로 개장해 약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42억원, 228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462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69%),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84%), 나스닥 지수(0.81%)가 일제히 하락했다.

미국 증시는 골드만삭스의 호실적 등에 힘입어 장 초반 상승세를 보였으나 장중 애플의 긴축 경영 소식에 투자심리가 급격히 얼어붙었다.

애플이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채용 속도를 늦추고 지출도 줄일 계획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보도했다. 이에 애플 주가는 2.06% 하락했다.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이 고용과 지출을 축소한다는 소식은 경기 둔화 우려를 재차 자극했다.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름세로 돌아서 전날보다 0.6원 오른 1,318.0원에 개장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전날 반도체주와 인터넷주를 중심으로 한 외국인 대규모 순매수에 힘입어 강세를 보였으나, 오늘은 애플 발 정보기술(IT)주 실적 경계심리 등이 단기 차익 실현 욕구를 자극해 약세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전날 큰 폭으로 오른 삼성전자[005930](-2.42%), SK하이닉스[000660](-1.88%), 네이버(-2.43%), 카카오[035720](-1.10%) 등은 하락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49%), 현대차[005380](1.35%), LG화학[051910](1.36%), 기아[000270](1.37%) 등이 오르며 증시 하단을 지지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1.61%), 섬유·의복(1.44%), 운송장비(1.26%), 기계(0.85%) 등이 강세를 보이고 전기·전자(-1.84%), 서비스(-0.72%), 제조(-0.55%), 통신(-0.34%) 등은 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4.03포인트(0.52%) 내린 772.69다.

지수는 전날보다 2.99포인트(0.38%) 내린 773.73으로 출발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88억원, 35억원을 순매도했다. 개인은 576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권에서도 펄어비스[263750](-0.57%), CJ ENM[035760](-0.70%), 스튜디오드래곤[253450](-1.36%), 위메이드[112040](-0.49%), 리노공업[058470](-1.88%) 등 전날 상승한 종목을 중심으로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오고 있다.

ric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