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솟값 폭등에 집에서 키워 먹는다…텃밭 가꾸기 상품 판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07 07:17  

채솟값 폭등에 집에서 키워 먹는다…텃밭 가꾸기 상품 판매↑

채솟값 폭등에 집에서 키워 먹는다…텃밭 가꾸기 상품 판매↑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폭염과 장마 등의 영향으로 채솟값이 급등하자 집안에 작은 텃밭이나 화분을 두고 직접 키워 먹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7일 G마켓에 따르면 최근 한 달(7.4∼8.3)간 텃밭 가꾸기 관련 상품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씨앗과 모종 판매량은 41% 증가했는데 특히 값이 뛴 대파(77%)와 쪽파(420%), 상추(42%), 배추(13%) 등이 잘 팔렸다.

미니화분은 35%, 삽이나 호미는 13% 판매량이 각각 늘었고 전지가위(21%)와 식물 영양제·비료(8%), 식물 지지대(14%) 판매도 늘었다.

홈 가드닝 소품 판매량은 183%나 늘었고, LED 등을 장착해 가정에서 손쉽게 식물을 키울 수 있게 해주는 재배기(650%)와 수경재배기(60%)도 인기였다.

텃밭 가꾸기 제품이 이처럼 잘 나간 것은 채솟값이 천정부지로 뛰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농산물 물가는 지난해 동기보다 8.5% 상승해 소비자 물가 상승률(6.3%)을 웃돌았다.

특히 채소류의 가격 상승률이 25.9%로 높았다.

배추 가격이 1년 새 72.7%나 뛴 가운데 오이(73.0%), 시금치(70.6%), 상추(63.1%), 파(48.5%) 등 식탁에 자주 오르는 대부분의 채소류 가격이 폭등했다.

여기에다 외식물가도 1년 전보다 8.4% 오르면서 간편식으로 끼니를 해결하고 채소류는 직접 키워 먹는 경우가 늘고 있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으로 채소 씨앗이나 모종, 홈가드닝 용품을 구매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생장 LED 타이머 기능이나 저소음 환풍 시스템을 갖춘 식물재배기 등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높은 장비도 판매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e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