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기피습 루슈디, 인공호흡기 떼고 대화…유머감각 여전"(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15 02:32  

"흉기피습 루슈디, 인공호흡기 떼고 대화…유머감각 여전"(종합)

"흉기피습 루슈디, 인공호흡기 떼고 대화…유머감각 여전"(종합)

2주 전 인터뷰선 "이제야 보통 삶으로 돌아온 듯" 발언



(서울·워싱턴=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강병철 특파원 = '악마의 시' 작가 살만 루슈디(75)가 흉기 공격을 당한 지 하루 만에 인공호흡기를 떼고 대화를 나눌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루슈디의 출판 대리인인 앤드루 와일리는 14일(현지시간) "루슈디가 인공호흡기를 제거했으며 회복 과정에 들어갔다"면서 "부상이 심각하기 때문에 회복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나 그의 상태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앞서 루슈디의 동료 작가 아티시 타시르는 전날 저녁 트위터를 통해 "루슈디가 인공호흡기를 떼고 이야기를 하고 (농담도 던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루슈디의 아들 자파르는 가족을 대표해 성명을 내고 "부상이 심각하지만 아버지의 적극적이고 도전적인 유머 감각은 여전히 살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강연 당시 아버지를 도와준 청중 및 경찰, 의료진 등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루슈디는 전날 미국 뉴욕주 셔터쿼에서 열린 문학 축제에서 강연을 준비하던 중 무대로 돌진한 2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목과 복부 등을 찔렸다.

중상을 입은 루슈디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고, 그 직후 와일리는 그가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와일리는 루슈디의 팔 신경이 절단되고 간도 손상됐으며 한쪽 눈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루슈디는 1988년작 소설 악마의 시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불경하게 묘사했다는 이슬람권의 거센 비난에 직면하면서 수십 년간 살해 위협에 시달려왔다.



그는 이번 사건이 벌어지기 불과 2주일 전 언론 인터뷰에서 '이제야 보통의 삶으로 돌아온 것 같다'고 밝혔던 것으로 알려져 이번 피습사건에 대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그는 독일 시사잡지 '슈테른'과 한 인터뷰에서 자신이 악마의 시를 쓸 당시 소셜미디어가 있었다면 삶이 훨씬 더 위험해졌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1989년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 당시 이란 최고지도자가 자신을 살해할 것을 촉구하는 '파트와'(이슬람 율법 해석)를 선포했을 때를 언급하면서 "파트와는 심각한 것이다. 다행히도 그 당시에는 인터넷이 없었다. 이란인들은 팩스로 파트와를 모스크에 보냈는데 그건 다 옛날이야기다. 요즘 내 삶은 다시 아주 평범해졌다"고 했다.

이어 지금 두려운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옛날 같았으면 종교적 광신도라고 말했을 테지만 더는 그렇게 말하지 않는다. 지금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은 민주주의의 상실"이라고 말했다고 가디언은 덧붙였다.

noma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