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키나파소 인권단체 "군이 민간인 40명 이상 학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15 18:48  

부르키나파소 인권단체 "군이 민간인 40명 이상 학살"

부르키나파소 인권단체 "군이 민간인 40명 이상 학살"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부르키나파소 인권단체 2곳이 14일(현지시간) 군이 북부 소요 지역에서 민간인 40명 이상을 학살했다고 비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인권단체 CISC는 목격자 수 명을 인용해 이달 초 투구리 지역의 아포고 마을에서 군인들에 의한 학살이 벌어졌다면서 "많은 경우 마을 사람들을 납치해 즉결 처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타포고와 부룸 사이 도로에서 총 40구 이상의 시신이 발견됐다"면서 "희생자들은 손이 묶이고 눈가리개가 씌워진 상태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학살을 자행한 자들은 "검은색 복장과 두건을 쓴" 군 소속이라고 덧붙였다.

'인간존엄관측소'라는 단체도 이와 관련, 50명 이상의 비무장 민간인이 부룸으로 가는 길에서 군인들에 의해 납치됐다면서 "거의 모든 희생자는 풀라니족으로 여성과 아이들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풀라니족은 서아프리카 일대에 흩어져 있는 반(半)유목민으로 주로 무슬림이다.

그러나 리오넬 빌고 정부 대변인은 이 같은 혐의에 대해 가장 강력한 어조로 부인하고 비판한다면서, 군은 대테러 전투를 수행하고 국민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는 데 헌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AFP에 군이 이 같은 인권단체 주장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군은 그에 따른 모든 결과를 도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빌고 대변인은 교육부 장관을 겸하고 있다.

부르키나파소군은 이전에도 비슷한 비난을 받은 적 있으나 그때도 가해자들은 군으로 가장한 무장단체라는 주장을 폈다.

공식 자료에 따르면 부르키나정부는 지난 7년간 계속된 이슬람 극단주의 소요 때문에 영토의 40% 이상에 대해 통제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

반건조 사헬지역의 내륙국가인 부르키나파소 북부와 동부 지역에 집중된 소요 때문에 2천명 이상이 사망하고 190만명의 난민이 발생했다.

sungji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