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올해 바이오-첨단소재-신에너지 1조원 투자…위기를 기회로(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21 15:38  

SK㈜ 올해 바이오-첨단소재-신에너지 1조원 투자…위기를 기회로(종합)

SK㈜ 올해 바이오-첨단소재-신에너지 1조원 투자…위기를 기회로(종합)

작년 말까지 투자규모 22조원대…처분이익 1조665억원으로 5년간 5배↑

(서울=연합뉴스) 오지은 기자 =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사인 SK㈜가 올해 바이오·첨단소재·신(新)에너지 등에 1조원 이상 투자하며 투자전문회사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 '위기를 기회로'…바이오·첨단소재 등 미래 먹거리에 1조원 투자

21일 업계에 따르면 SK㈜는 올해 들어 바이오·첨단소재·신에너지 등에 1조원 이상을 투자했다.

구체적으로 SK㈜는 지난 1월 미국의 세포·유전자 치료제(CGT) 위탁생산기업(CDMO)인 CBM에 4천200억원을 투자한 데 이어 4월에는 예스파워테크닉스에 1천200억원을 투자해 경영권을 인수했다.

또 이달 SK이노베이션[096770]과 공동으로 소형모듈원자로(SMR) 기업 테라파워에 3천억원, 에너지솔루션 기업 아톰파워에 2천억원을 각각 투자했다.

지난 6월 제조업 재고율이 2020년 5월(128.6%)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고치인 124.6%를 기록하는 등 각종 지표 악화로 투심이 얼어붙으면서 기업들이 대규모 투자 계획을 유보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가운데서도 SK㈜는 공격적 투자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업계에서는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과 '펜트업'(pent-up·억눌렸던 소비 폭발 현상) 효과 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잇따르는 SK㈜의 이 같은 투자 행보를 '위기속 기회 찾기'로 보고 있다.



◇ 4대 핵심영역 중심으로 지난해 말까지 22조원대 투자…5년간 35%↑

2017년 투자전문회사로 전환한 SK㈜는 지난해 4월 ▲ 첨단소재 ▲ 바이오 ▲ 그린 ▲ 디지털 섹터 등 4대 핵심사업 영역을 중심으로 투자 성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첨단소재 부문은 반도체와 배터리 소재 사업 등을 포괄한다. SK㈜는 리튬메탈배터리 기업 SES, SiC(실리콘 카바이드) 전력반도체 기업 예스파워테크닉스, 동박 기업 왓슨 등 전기차 관련 첨단소재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바이오의 경우 신약개발과 원료의약품위탁생산(CMO)을 두 축으로 합성신약에서 바이오신약까지 포괄한다.

SK㈜의 바이오 투자 목록에는 세포·유전자 치료제 위탁생산기업 CBM, 유전자가위 기술 기업 진에딧, 항체의약품 생산기업 하버바이오메드, AI신약개발기업 스탠다임 등이 포함됐다.

그린 분야는 대체식품과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사업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SK㈜는 지난해 SK E&S와 함께 미국 수소 에너지 기업 플러그 파워에 약 1조8천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디지털 섹터 부문에서는 미국의 고정밀 GPS 기업 스위프트 네비게이션에 350억원, 중국 지리 자동차에 약 400억원을 각각 출자해 뉴모빌리티 펀드를 설립한 바 있다.

이밖에 친환경 대체육 기업 미트리스팜, 대체 단백질 기업 퍼펙드데이·네이처스파인트 등 푸드테크 기업도 SK㈜의 투자 포트폴리오에 포함됐다.

SK㈜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SK㈜의 타법인 출자 규모는 22조741억원으로 2017년(16조3천471억원) 대비 약 35% 증가했다. 이는 특수목적회사(SPC) 출자를 포함한 수치로, 타법인 투자 규모로도 볼 수 있다.



◇ 종속·관계사 매각해 5년간 1조665억원 처분이익…5년간 5배↑

한편 SK㈜는 투자 포트폴리오가 성장함에 따라 투자처분이익도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SK㈜가 지난 5년간(2017∼2021년) 투자한 회사의 지분을 매각하는 등 종속·관계기업에 대한 투자를 처분하면서 벌어들인 이익은 1천963억원에서 1조665억원으로 5배가량 증가했다.

2020년 SK바이오팜[326030]을 상장한 뒤 이듬해 일부 매각하고, 중국의 물류기업 ESR 지분도 매각해 수익을 극대화했다는 분석이다.

또 SK㈜는 2017년 SK증권[001510], 2018년 SK해운을 외부 투자자에 각각 매각한 바 있다.

SK㈜ 관계자는 "당사는 투자전문회사로서 지주회사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uil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