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중' 솔로몬제도 "美-태평양 도서국 협정문서 中 언급 빼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0-05 17:15  

'친중' 솔로몬제도 "美-태평양 도서국 협정문서 中 언급 빼라"

'친중' 솔로몬제도 "美-태평양 도서국 협정문서 中 언급 빼라"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지난 4월 중국과 안보협정을 맺은 솔로몬제도는 미국과 14개 태평양 도서국들과 합의한 협정문에 중국에 대한 언급이 삭제돼야 서명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솔로몬제도의 제레미아 마넬레 외교부 장관은 이날 뉴질랜드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협정문 초안에 이미 자국이 "불편하게 생각하는" 문구가 들어 있어 반대의 뜻을 표명해 왔다며, 최종 협정문에서 중국 관련 문구를 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마련돼 있는 협정문에는 "우리가 어느 한쪽을 편 들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문구들이 들어 있다"며 "우리는 한쪽을 편들어야 하는 입장에 놓이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그 문구가 중국을 언급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간접적으로" 그렇다면서, 인도-태평양은 "평화롭게 협력하고 상호 제휴하는 지역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지난달 30일 14개 태평양 도서 국가들과 협정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 견제 전략의 일환으로, 이 협정은 해양 안보와 기후 변화, 경제 협력에서 협력을 증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역내 중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키는데 성공한 사례로 평가된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솔로몬제도는 4월 중국과 안보협정을 체결했다고 전격적으로 발표해 미국과 호주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로써 솔로몬제도는 태평양 도서 국가들 가운데 유일하게 중국과 안보협정을 체결한 나라가 됐다.

양국간 협정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협정문 초안에는 솔로몬제도가 호주 해안으로부터 2천 ㎞ 이내에서 중국 전함에 피항지를 제공하는 내용이 들어 있었다.

그러나 마넬레 장관은 자국이 중국과 맺은 안보협정에는 태평양 도서 지역에 군사기지를 허용하는 내용이 들어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kjw@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