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배추는 지난해보다 싸고 양념채소는 비쌀듯"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1-02 07:13  

"김장철 배추는 지난해보다 싸고 양념채소는 비쌀듯"

"김장철 배추는 지난해보다 싸고 양념채소는 비쌀듯"

농촌경제연구원 발표…정부, 마늘·고추·양파 1만t 공급키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올해 김장철 배추 가격은 지난해보다 떨어지지만 양파, 대파 등 양념채소 가격은 비쌀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농업관측 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배추 출하량이 1년 전보다 11.8% 증가하면서 도매가격은 10㎏(상품) 기준 7천원으로 예측됐다.

이는 평년(6천674원)과 유사하고 1년 전(9천822원)과 비교하면 28.7% 저렴한 수준이다.

연구원은 내달에는 배추 출하량이 늘면서 도매가격이 지난해와 평년보다 하락한다고 내다봤다.

12월 배추 도매가격은 평년에는 10㎏당 5천655원, 지난해에는 7천895원이었다.

배추 도매가격은 지난달에는 10㎏에 1만1천146원으로 지난해(5천821원)의 2배에 달했다.

배추 가격이 높아 김치 수입량은 지난달 1∼20일 1만7천781t(톤)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9.9%, 평년대비 10.5%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달 중순 가을배추 출하가 시작되면서 배추 도매가격은 지난달 상순 1만7천90원에서 하순 7천600원으로 떨어졌다.

연구원은 김장 재료인 무의 경우 이달 20㎏에 1만1천500원으로 1년 전 수준(1만1천492원)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평년(9천727원)과 비교하면 18.2% 비싸다. 또 내달 무 도매가격은 지난해와 평년보다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 밖에 연구원은 양념채소 가격은 지난해 김장철보다 비싼 편이 된다고 예측했다.

올해 고추 생육이 부진해 이달 건고추 도매가격은 600g(화건 상품)에 1만3천원으로 1년 전 1만1천205원보다 16.0% 오른다고 내다봤다.

양파의 경우 이달 ㎏에 상품 기준 1천500원으로 1년 전(892원)의 1.7배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대파 역시 출하량이 줄면서 이달 도매가격이 ㎏당 1천850원으로 1년 전 1천604원과 비교해 15.3% 오른다고 내다봤고 깐마늘은 ㎏당 8천100원으로 1년 전 8천178원과 유사한 수준이 된다고 예상했다.

정부는 마늘, 고추, 양파의 공급량이 지난해보다 감소할 것으로 보이자 이달부터 앞서 비축물량 1만t을 시장에 내놓는다는 '김장재료 수급안정 대책'을 발표했다.

마늘의 경우 비축물량 5천t을 깐마늘로 가공해 대형마트 등에 공급하고 건고추는 매주 500t 정도씩 총 1천400t을 내보내는 한편, 양파는 매주 240∼500t씩 총 3천600t을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s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