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코로나·긴축 우려에 하락…다우 1.45%↓마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1-29 06:37  

뉴욕증시, 中코로나·긴축 우려에 하락…다우 1.45%↓마감

뉴욕증시, 中코로나·긴축 우려에 하락…다우 1.45%↓마감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중국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따른 공급망 악화 우려와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들의 긴축 관련 발언 등에 하락했다.

2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97.57포인트(1.45%) 하락한 33,849.46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62.18포인트(1.54%) 떨어진 3,963.94로, 나스닥지수는 176.86포인트(1.58%) 밀린 11,049.50으로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4거래일만에 4천선 아래에서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중국의 코로나19 상황과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먼데이 쇼핑, 연준 당국자 발언 등을 주시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봉쇄를 반대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음에도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위험 회피 심리를 강화했다.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는 글로벌 공급망을 다시 악화시킬 수 있으며, 애플과 테슬라 등 미국 주요 기업들의 생산에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

애플은 폭스콘 중국 정저우 공장 생산 차질과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강화로 올해 아이폰 프로 출하량이 600만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애플의 주가는 2.6% 하락했다.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소비가 강한 모습을 보였으나 주가를 끌어올리는 데는 역부족이었다.

어도비에 따르면 지난 블랙 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은 91억2천만 달러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했다. 해당 매출은 역대 최대다. 애초 인플레이션 우려로 소비가 부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으나 소비자들은 계속 지갑을 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도비 추정에 따르면 사이버 먼데이 매출도 1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연준의 긴축 우려는 지속됐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더 있다"라며, "당분간 제약적인 정책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리가 인하될 시점으로 2024년을 예상해 내년 금리 인하가 없을 것을 시사했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도 시장이 연준이 더 공격적일 위험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준이 인플레이션 억제에 성공하려면 2024년까지 금리를 5% 이상으로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해 한동안 높은 금리가 지속될 것을 시사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오는 30일 브루킹스 연구소에서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여기에서 파월 의장이 최종금리가 당초 예상보다 더 높은 5%를 웃돌 것을 시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이번 주에 나올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와 11월 고용 보고서도 주시하고 있다.

S&P500 지수 내 11개 업종이 모두 하락했으며 부동산, 에너지, 자재(소재), 기술 관련주가 모두 2% 이상 밀렸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중국의 봉쇄 조치 강화는 수요를 둔화시킬 수 있으며, 공급망 문제를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랜스다운의 수잔나 스트리터 선임 시장 애널리스트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중국) 당국은 시위에 대응해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며 "당국이 계속 봉쇄를 계속한다면 소비 수요가 계속 위축되고 공급망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그리고 이는 주요 원자재 수요를 끌어 내릴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알리안츠의 모하메드 엘-에리언 수석 경제 자문은 CNBC에 "하룻밤 사이에 공급망을 재조정할 수 없다"라며 "이는 기업들에 공급망 불확실성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연준이 12월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은 마감 시점에 67.5%를, 0.75%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은 32.5%를 기록했다. 이는 전장보다 0.75%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이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1.71포인트(8.34%) 오른 22.21을 기록했다.



ys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