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원 배상 피하기 꼼수' 美 극우 음모론자 개인파산 신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3 03:31  

'2조원 배상 피하기 꼼수' 美 극우 음모론자 개인파산 신청

'2조원 배상 피하기 꼼수' 美 극우 음모론자 개인파산 신청

샌디훅 참사 날조 주장한 알렉스 존스, 법원에 파산보호 요청

유족 "비겁한 행동 효과 없을 것…법에 따라 책임 묻겠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0년 전 미국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 참사가 날조됐다는 허위주장으로 2조 원에 가까운 손해배상금 지급 명령을 받은 극우 음모론자 알렉스 존스가 2일(현지시간) 개인 파산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총기 참사 희생자 유족들은 거액의 배상금 지급을 피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존스는 이날 텍사스주 휴스턴 법원에 부채 탕감 등을 요구하는 개인 파산 보호 절차를 신청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총기 참사 가짜뉴스로 약 15억 달러(1조9천600억 원) 배상금 지급 명령을 받은 존스는 파산 법원에 제출한 서류에서 부채가 최대 100억 달러(13조 원), 자산이 1천만 달러(130억 원)라고 주장했다.

유족 측 변호사는 이날 성명에서 "존스가 했던 다른 모든 비겁한 행동처럼 이번 파산 신청은 효과가 없을 것"이라며 "미국 사법시스템은 존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고 우리는 손해배상을 집행하기 위한 작업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파산법 전문 수전 블록-리브 교수는 존스가 유족에게 지급해야 할 손해배상금은 거짓말을 해서 발생한 채무이기 때문에 부채 탕감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존스의 파산 신청이 또 다른 범죄 혐의만 추가하는 자책골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파산 전문 변호사 시드니 샤인버그는 "존스는 파산 법원에 자신의 모든 재산을 공개해야 하고 파산 사건에서 재산을 숨기는 것은 연방 범죄"라고 지적했다.

샌디훅 참사는 2012년 12월 코네티컷주 뉴타운의 샌디훅 초등학교에 20세 총격범이 들어가 총기를 난사해 학생 20명과 교직원 6명을 살해한 사건이다.

음모론 웹사이트 인포워즈를 운영하는 존스는 샌디훅 참사 당시 버락 오바마 정부가 총기 규제를 강화하려고 사건을 날조했고, 피해자들이 실제로는 생존해있다는 허위 주장을 퍼트렸다.

이에 코네티컷주와 텍사스주의 법원 및 배심원단은 올해 존스와 인포워즈 모회사인 프리스피치 시스템즈를 상대로 희생자 유족들에게 손해배상금과 별도의 징벌적 손해배상금 명목으로 15억 달러를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