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호날두의 수모…포르투갈 축구팬 70% "선발서 빼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5 18:59  

[월드컵] 호날두의 수모…포르투갈 축구팬 70% "선발서 빼자"

[월드컵] 호날두의 수모…포르투갈 축구팬 70% "선발서 빼자"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부진한 포르투갈의 세계적인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가 자국 팬들에게까지 외면받고 있다.

포르투갈의 스포츠 매체 '아볼라'는 4일(현지시간) 구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호날두가 계속 선발로 뛰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구독자의 70%가 '아니요'라고 답했다. '예'라는 답변은 30%에 불과했다.

포르투갈은 한국시간으로 7일 오전 4시 스위스와 16강전을 치른다.

포르투갈 축구 팬 10명 중 7명은 그런 중요한 경기에서 호날두를 선발 명단에서 빼야 한다고 답한 것이다.

호날두는 이번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경기에서 1골을 넣는 데 그쳤다. 1차전 가나전에서 페널티킥으로 득점을 올렸을 뿐 우루과이, 한국을 상대로는 침묵했다.

특히 한국전에선 여러 차례 찾아온 득점 기회를 날렸고, 한국의 코너킥 상황에서는 '기록되지 않은 어시스트'로 동점 골의 빌미를 제공했다.

축구선수 최고의 상인 발롱도르 5회 수상자인 호날두는 명성에 비해 이렇다 할 활약 없이 후반 20분에 조기 교체됐다.

포르투갈 현지 언론은 호날두의 입 모양을 분석해 호날두가 교체 사인에 거칠게 불만을 표출했다고 보도했다.

호날두는 한국의 16강 진출에 '숨은 공신'으로 활약하며 한국에선 호감도가 급격하게 상승했지만, 자국에서는 팬들의 마음에서 멀어지고 있다.

30대 중반을 훌쩍 넘어선 호날두는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월드컵이다.

A매치 192경기 118골, 월드컵 출전 5회에 빛나는 호날두는 과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까.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