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대 하락 마감…외국인 5거래일째 순매도(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8 16:08   수정 2022-12-08 16:09

코스피 2,370대 하락 마감…외국인 5거래일째 순매도(종합)

코스피 2,370대 하락 마감…외국인 5거래일째 순매도(종합)

LG에너지솔루션 5%대 하락…삼성전자·네이버는 소폭 상승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코스피가 8일 외국인 매도세에 하락해 2,370대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11.73포인트(0.49%) 내린 2,371.08로 장을 마치며 5일 연속 하락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4.09포인트(0.17%) 오른 2,386.90으로 출발해 장 초반 하락 전환한 뒤 낙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4천757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기관은 2천248억원, 개인은 2천53억원을 순매수하며 추가 하락을 막았다.

이날 증시는 다음 주 예정된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보합권에서 출발했으나 장중 코스피 대형주에 대한 외국인 매도세가 집중되며 낙폭이 확대됐다.

외국인은 이달 2일부터 이날까지 5거래일동안 1조4천725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이날 LG에너지솔루션[373220](1천612억원), SK하이닉스[000660](421억원), 신한지주[055550](286억원), 삼성전자[005930](268억원) 등 대형주 순매도에 나섰다.

코스피 시가총액 10위권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5.68%)의 낙폭이 컸고, 삼성SDI[006400](-2.12%), LG화학[051910](-1.33%), 현대차[005380](-0.61%) 등도 하락했다.

삼성전자(0.51%), 네이버(1.09%), 셀트리온[068270](1.15%)만 소폭 상승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006800]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경기 둔화 우려에 따라 하락하고 테슬라, 애플 등 대형 기술주가 약세를 나타낸 점도 이날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며 "2차전지 전반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2차전지 대형주가 급락했다"고 설명했다.

업종별로는 종이·목재(-3.08%), 전기가스업(-1.65%), 비금속광물(-1.58%), 건설업(-1.42%), 섬유·의복(-1.17%), 전기·전자(-1.09%) 등이 1% 넘게 하락했다.

반면 보험(1.06%), 통신업(0.59%), 서비스업(0.56%) 등은 올랐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5.62포인트(0.78%) 내린 712.5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포인트(0.03%) 오른 718.37에 출발해 하락 전환한 뒤 낙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 기관이 753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부추겼다. 외국인은 429억원, 개인은 389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시총 10위권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0.31%), 펄어비스[263750](1.16%)만 상승했다. 에코프로비엠[247540](-1.43%), 엘앤에프[066970](-0.29%), 에코프로[086520](-1.70%) 등 2차전지 관련주와 리노공업[058470](-1.16%) 등은 하락했다.

이날 하루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각각 7조5천59억원, 5조7천186억원이었다.

srcha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