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중국 인권 악화 비판…러·이란 등 11개국 30명 제재(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10 01:36  

영국, 중국 인권 악화 비판…러·이란 등 11개국 30명 제재(종합)

영국, 중국 인권 악화 비판…러·이란 등 11개국 30명 제재(종합)

연례 세계 인권 보고서 "북한 인권상황 개선 없어"

시위자 처형 관련 이란 외교관 초치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은 지난해 중국 신장 등의 인권 상황이 계속 악화했다고 비판하고 러시아와 이란 등 11개국의 30명을 무더기로 제재했다.

영국은 9일(현지시간) 발표한 2021 연례 세계 인권보고서에서 중국 신장에서 광범위하고, 체계적인 인권 침해와 학대 증거가 늘어났다고 비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위구르 무슬림과 다른 소수 민족을 정치 재교육 캠프에 보내는 등 인권 침해적 정책을 계속 추구했다.

언론·종교·신념의 자유와 법치주의에 계속 폭넓은 규제가 부과됐고 성 소수자와 젠더 권리 제한도 지속됐다. 특히 홍콩에서 발언의 자유 등 시민 자유가 축소됐다.

중국은 대규모 감시와 예측 알고리즘을 신장 지역 탄압에 사용하는 등 첨단 기술을 인권을 침해하는 방식으로 활용했다.

영국은 북한에 관해서는 심각한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북한 정부가 인권 침해 의혹을 계속 부인하고 유엔과 인권단체의 보고에 관해 해명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영국은 이날 러시아와 이란 등 11개국의 부패 정치인, 인권 침해 인사, 분쟁 관련 성폭력 가해자 30명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영국 정부는 세계 반부패의 날과 세계 인권의 날을 맞아서 해외 파트너들과 조율해서 제재한다고 말했다.

영국이 한 번에 이렇게 광범위한 제재를 내린 것은 처음이다.

이번 제재 대상에는 이란 사법·교정 관련 공무원 10명, 미얀마 군사정부 인사들, 우크라이나 침공 최전선에 있는 러시아 제90 탱크사단의 사령관 이바툴린 대령, 말리 카티바 마시나 그룹 등이 포함됐다.

코소보, 남수단, 파키스탄, 몰도바, 세르비아, 우간다, 니카라과 등의 인사들도 제재를 받게 됐다.

제임스 클리버리 영국 외무장관은 성명에서 "세계에 자유롭고 열린 사회를 장려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라며 "가장 기본적 권리가 극악하게 침해되는 데 배후에 있는 인사들을 폭로한다"고 말했다.

클리버리 장관은 이란 반정부 시위자 모센 셰카리 처형과 관련해서 이날 런던 주재 이란 최고위 외교관을 초치해서 항의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