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1분기 순이익 8.6%↑…임종룡 "비은행 강화 속도"(종합2보)

입력 2023-04-24 17:12  

우리금융 1분기 순이익 8.6%↑…임종룡 "비은행 강화 속도"(종합2보)

우리금융 1분기 순이익 8.6%↑…임종룡 "비은행 강화 속도"(종합2보)
이자이익 증가세 지속에도 순이자마진 하락
연체율 상승에 대손비용 57% 증가…고정이하여신비율도↑
비은행 M&A, '선 증권·후 보험' 원칙 유지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1분기(1∼3월) 9천11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작년 동기(8천392억원) 대비 8.6%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4분기(4천800억원)와 비교하면 89.9% 늘어났다.
1분기 비은행 부문의 대손비용이 늘어났지만, 이자이익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을 합한 순영업수익은 1분기 2조5천505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3천707억원) 대비 7.6% 증가했다.
이자이익은 지난해 1분기 1조9천877억원에서 올해 1분기 2조2천188억원으로 11.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이 하락했지만, 기업 중심으로 대출이 늘어난 데다 지난해 기준금리가 2.25%포인트(p) 오르면서 이자이익 증가로 이어졌다.
우리금융의 1분기 NIM은 1.91%로 전분기(1.92%) 대비 0.01%포인트 낮아졌지만, 전년 동기(1.73%)와 비교하면 0.18%포인트 상승했다.
우리은행의 1분기 NIM은 1.65%로 역시 지난해 4분기(1.68%) 대비로는 0.03%포인트 하락했지만 지난해, 1분기(1.49%)와 비교하면 0.16%포인트 높아졌다.
반면 우리금융의 비이자이익은 글로벌 유동성 리스크 발생에 따른 환율 상승 영향 등으로 지난해 1분기 3천830억원에서 올해 1분기 3천317억원으로 13.4% 줄었다.
다만 1분기 수수료 이익(4천180억원)은 기업투자금융(CIB) 역량 강화에 따른 투자은행(IB) 부문 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4천60억원) 대비 3.1% 증가했다.
주요 자회사별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8천595억원, 우리카드 458억원, 우리금융캐피탈 393억원, 우리종합금융 80억원 등이다.

[표] 우리금융그룹 2023년도 1분기 손익실적 (연결기준)
(단위: 억원)
┌───────────┬───────┬───────┐
│ 구분 │ 2023년 1분기 │ 2022년 1분기 │
├───────────┼───────┼───────┤
│?순영업수익 │25,505│23,707│
├───────────┼───────┼───────┤
│ - 이자이익 │22,188│19,877│
├───────────┼───────┼───────┤
│ - 비이자이익 │ 3,317│ 3,830│
├───────────┼───────┼───────┤
│?판매관리비(△) │10,370│ 9,761│
├───────────┼───────┼───────┤
│?충당금적립전영업이익 │15,135│13,946│
├───────────┼───────┼───────┤
│?제충당금순전입액(△) │ 2,614│ 1,661│
├───────────┼───────┼───────┤
│?영업이익 │12,521│12,285│
├───────────┼───────┼───────┤
│?세전이익 │12,705│11,651│
├───────────┼───────┼───────┤
│?당기순이익 * │ 9,113│ 8,392│
└───────────┴───────┴───────┘
* 당기순이익은 비지배지분이익 제외

우리금융의 1분기 판매관리비는 1조37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9천761억원) 대비 6.2% 증가했지만, 판매관리비용률은 0.8%포인트 하락한 40.4%로 집계됐다.
대손비용은 연체율 상승 등의 영향으로 1분기 2천614억원을 반영해 전년 동기 대비 57.4%(953억원) 늘어났다. 대손비용률은 1분기 기준 지난해 0.20%에서 올해 0.31%로 상승했다.
우리금융의 자산건전성을 살펴보면 3월 말 기준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35%로 지난해 말(0.31%) 대비 0.04%포인트 상승했다.
연체율은 1분기 말 기준 은행이 0.28%, 카드가 1.35%로 전년 말의 0.22%와 1.21% 대비 0.06%포인트와 0.14%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금융의 1분기 말 기준 NPL커버리지비율은 201.8%로, 지난해 말(217.6%) 대비 떨어졌다.
1분기 보통주자본비율은 12.1%를 기록해 최초로 12%선을 넘었다.

지난 3월 취임한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은 이날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그룹 경영 방향 및 주주가치 제고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피력했다.
임 회장은 "증권과 보험 등 비은행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균형 있는 수익구조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며 "위기 속 기회를 찾아 비은행 포트폴리오 완성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이성욱 부사장은 "적정자본비율 유지, 주주이익 및 시너지 제고 극대화가 M&A의 기본원칙"이라며 "증권사를 우선한 뒤 보험을 다음에 검토하는 (기존) M&A 정책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증권사의 경우 균형 잡힌 수익구조를 가진 중형 이상 증권사를, 보험사는 자본확충 부담이 적은 우량 보험사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분기 그룹 대손비용률이 0.31%로 상승한 것과 관련해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인 박장근 상무는 "올해 외부 충격에 취약한 비은행 자회사 대손비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리스크 관리를 하면 그룹 대손비용률은 0.3% 초반대로 관리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우리금융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익스포저(위험노출액)는 본PF 2조9천억원, 브릿지론 4천800억원 등 총 3조4천억원 규모로, 이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보증 등을 제외하면 총 2조1천억원 수준이라고 박 상무는 밝혔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