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전고체 배터리 사업 속도…'ASB 사업화 추진팀' 신설

입력 2023-12-07 08:03   수정 2023-12-07 11:02

삼성SDI, 전고체 배터리 사업 속도…'ASB 사업화 추진팀' 신설
조직 개편 단행…차세대 배터리 기술 리더십 확보 나서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삼성SDI가 '꿈의 배터리'로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사업화 추진팀을 신설하는 등 전고체 배터리 사업에 한층 속도를 낸다.
차세대 배터리 분야에서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확보, 기술 리더십을 확고히 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는 지난 4일 최윤호 사장의 3대 경영 방침(초격차 기술 경쟁력·최고의 품질·수익성 우위의 질적 성장)을 중심으로 정기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ASB(All Solid Battery) 사업화 추진팀' 신설이다. ASB 사업화 추진팀은 삼성SDI 중대형전지사업부 내 직속 조직으로 전고체 배터리 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새로 꾸려졌다.
ASB 사업화 추진팀은 고주영 중대형전지사업부 마케팅팀장(부사장)이 맡는다.
전고체 배터리는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이온을 전달하는 전해질을 기존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해 안전성과 성능 면에서 진일보한 차세대 배터리다. 특히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고 화재나 폭발 위험성이 작다는 장점이 있어 이른바 '꿈의 배터리'로 불린다.
삼성SDI는 ASB 사업화 추진팀 신설을 통해 그동안 축적해온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되는 고객들과의 프로젝트에 속도를 내 전고체 배터리 상용화 시점을 앞당기겠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SDI는 전고체 배터리의 2027년 상용화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현재 배터리 업계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국내 배터리 3사 가운데는 삼성SDI가 전고체 배터리 기술 개발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SDI는 올해 3월 국내 배터리 업계 최초로 수원에 위치한 연구소 내에 약 6천500㎡(약 2천평) 규모의 전고체 배터리 파일럿(시험생산) 라인 구축을 완료했다. 전고체 배터리 파일럿 라인의 이름은 'Solid'(고체), 'Sole'(독보적인), 'Samsung SDI'(삼성SDI)의 앞 글자를 따 'S라인'이라고 붙였다.
앞서 올해 2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삼성SDI 수원 사업장을 방문, 전고체 배터리 파일럿 라인을 둘러보기도 했다.
삼성SDI는 단위 부피당 리튬이온의 흐름(이온 전도도)을 가장 빠르게 높일 수 있는 황화물계 기술을 채택, 900Wh/L 이상의 에너지밀도를 가진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SDI는 고체 전해질 설계와 합성에 성공해 전고체 전지 시제품을 만드는 등 기술 개발을 선도해 왔다.
특히 독자 리튬금속 무음극 기술을 개발해 업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밀도와 높은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 기술은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에너지'에 게재됐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