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푸틴 만나 "서방, 가자 대학살 범죄 지원"

입력 2023-12-08 01:39  

이란 대통령, 푸틴 만나 "서방, 가자 대학살 범죄 지원"


(모스크바=연합뉴스) 최인영 특파원 =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서방의 지원으로 대량학살 범죄가 일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한 라이시 대통령과 크렘린궁에서 회담을 시작하면서 "우리가 중동의 정세, 특히 팔레스타인의 상황을 논의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라이시 대통령은 "팔레스타인과 가자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은 두말할 나위 없이 대량 학살이자 반인도주의적 범죄"라며 "미국과 서방이 범죄를 지원하는 것은 애석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자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폭격이 최대한 빨리 중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란은 이스라엘과 전쟁 중인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배후로 의심받고 있다.
러시아는 이스라엘을 비롯해 중동 주요 국가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로, 이를 활용해 중동 현안의 중재자로 나서려고 노력하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으로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정면 대치하면서 이란과 유대를 강화했지만 미국과 가까운 중동 국가인 걸프 국가와도 접촉을 이어왔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에는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를 차례로 방문해 양자 관계와 중동 현안, 석유 협력을 논의했다.
푸틴 대통령과 라이시 대통령은 또 에너지, 농업, 교육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데 뜻을 같이하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라이시 대통령의 이란 초청에 "당신의 초대를 활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푸틴 대통령이 가장 최근 이란 방문은 지난해 7월이다. 당시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푸틴 대통령과 회담하면서 서방을 비판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을 지지했다.
abbi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