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9세 어린이와 약속대로 '세계 어린이의 날' 제정

입력 2023-12-09 01:00  

교황, 9세 어린이와 약속대로 '세계 어린이의 날' 제정
내년 5월 25∼26일 제1회 세계 어린이의 날…로마서 첫 행사


(바티칸=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내년 5월 25∼26일을 제1회 세계 어린이의 날로 선포했다고 바티칸 관영 매체 바티칸 뉴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을 굽어보는 사도궁 집무실 창을 열고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삼종기도를 집례하며 "내년 5월 25∼26일 로마에서 첫 번째 세계 어린이의 날이 열릴 것"이라며 "이를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교황은 "이 계획은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어떤 세상을 물려주고 싶은가'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이라며 "예수님처럼 우리도 어린이를 중심에 두고 그들을 돌보고 싶다"고 소개했다.
지난 7월 바티칸 뉴스의 팟캐스트에 출연한 교황은 신자들이 남긴 음성 메시지 중 '어린이를 위한 날'을 만들어달라는 9세 어린이 알렉산드로의 제안에 적극적으로 호응했다.
교황은 당시 "아주 좋아요. 아름다운 아이디어"라며 "생각해보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답했고, 약속대로 이를 실행에 옮겼다.
교황청은 제1회 세계 어린이의 날을 맞아 전 세계에서 수천 명의 어린이가 로마를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교황청이 지난달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개최한 '소년 소녀들에게서 배우자' 행사에는 전 세계에서 약 7천500명의 어린이가 참석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보좌진의 도움 없이 삼종 기도문을 혼자서 낭독할 정도로 건강이 회복된 모습을 보였다.
2주 전 급성 기관지염에 걸린 교황은 이후 기도문과 메시지는 보좌관에게 대부분 대독시켰다. 지난주에는 주치의의 권고에 따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
교황은 이날 아주 잠깐 기침을 했을 뿐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또 이날 오후 로마 시내 산타 마리아 마조레 대성전을 찾아 기도 예식을 하고 이후 로마 관광명소 스페인 계단 인근에 있는 성모상을 찾아 기도하고 헌화할 예정이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