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반발하는데…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주민 이주 강행"

입력 2023-12-09 12:53  

인권단체 반발하는데…캄보디아 "앙코르와트 주민 이주 강행"
훈 마넷 총리 "보존 위해 불가피"…노점상·주민 급증해 환경오염 우려
앰네스티 "인권 침해"…유네스코 "당국에 이주 요청한 바 없어"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캄보디아가 국제 인권 단체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앙코르와트 주변 거주민들의 이주를 강행하기로 했다.
9일 AFP통신에 따르면 훈 마넷 총리는 전날 "앙코르와트를 보존하기 위해서는 주민 이주가 불가피하다"면서 "계속해서 작업을 진행하라"고 관계 당국에 지시했다.
그는 이 같은 조치가 앙코르와트가 세계문화유산으로 남기를 바라는 유네스코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주지를 옮기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새로운 거주지 룬 타 엑에 여러 인프라를 조성하고 버스 등 교통편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앙코르와트는 크메르 제국 시절에 들어선 여러 유적이 400㎢ 일대 곳곳에 남아있는 동남아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다.
하지만 식음료와 기념품을 파는 노점상 및 걸인들과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은 거주자들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이들이 버린 쓰레기 등으로 인해 주변 환경이 오염되자 당국은 강제 이주를 추진해왔다.
캄보디아 당국은 그동안 1만여 가구가 앙코르와트에서 25㎞ 떨어진 농경 지역에 들어선 룬 타 엑으로 거주지를 옮기겠다고 자발적으로 합의했다고 주장해왔다.
반면 앰네스티 등 인권단체들은 '인권 침해'라면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특히 앙코르와트 유적을 관리·보존하는 압사라 당국(Apsara Authority)과 캄보디아 정부가 자신들의 조치를 정당화하기 위해 유네스코를 팔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에 유네스코는 앙코르와트 보존을 위해 캄보디아 당국에 주민 이주를 요청한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앙코르와트는 지난 2019년 한해에만 200만명이 넘는 외국인 여행객이 다녀갔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관광객이 줄었다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bums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