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감독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美 골든글로브 5개 후보

입력 2023-12-12 04:00  

한국계 감독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 美 골든글로브 5개 후보
캐나다 셀린 송 감독,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등 후보 지명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한국계 캐나다인 셀린 송 감독의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영화상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5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골든글로브 주최 측이 이날 발표한 제81회 시상식 후보 명단에 따르면 '패스트 라이브즈'는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비영어권 영화상, 영화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배우 그레타 리) 후보로 지명됐다.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는 어린 시절 헤어진 뒤 20여년 만에 뉴욕에서 재회한 두 남녀를 그린 영화로, 한국계 미국인 배우 그레타 리와 한국 배우 유태오가 주연했다.
또 이미경 CJ ENM 부회장이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제작에 참여하기도 했다. 한국에는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이 영화는 올해 선댄스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돼 호평받은 뒤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으며, 지난달 뉴욕에서 열린 독립영화·드라마 시상식 고섬어워즈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이번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는 할리우드 영화 '바비'(9개 후보)와 '오펜하이머'(8개 후보), '플라워 킬링 문'(7개 후보), '가여운 것들'(6개 후보)에 이어 다관왕 후보에 올라 주목받고 있다.
'패스트 라이브즈'와 함께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에서 경쟁하는 후보는 올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아나토미 오브 어 폴'(추락의 해부)과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작인 '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 '플라워 킬링 문', '마에스트로', '오펜하이머' 등이다.
감독상 부문에서는 송 감독과 함께 '오펜하이머'의 크리스토퍼 놀런, '바비'의 그레타 거윅, '플라워 킬링 문'의 마틴 스코세이지, '마에스트로'의 브래들리 쿠퍼, 베네치아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수상작인 '가여운 것들'의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이 경쟁한다.
비영어권 영화상에는 '패스트 라이브즈'를 비롯해 '아나토미 오브 어 폴', '더 존 오브 인터레스트',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수상작인 핀란드 영화 '사랑은 낙엽을 타고'(폴른 리브스), 베네치아국제영화제 은사자상 수상작인 '이오 카피타노', 스페인 영화 '안데스 설원의 생존자들' 등이 후보에 올랐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