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세대 "정주 여건만 잘 갖춰지면 비수도권 거주 의향 있어"

입력 2024-05-30 12:00  

2030세대 "정주 여건만 잘 갖춰지면 비수도권 거주 의향 있어"
대한상의 소통플랫폼, 2030세대 600여명 대상 '내가 살고 싶은 도시' 조사
정주여건 우선순위는 교통, 주거환경, 의료, 문화·쇼핑, 교육 순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2030 세대는 교통과 주거환경 등과 같은 정주 여건이 잘 갖춰져 있다면 비수도권에 거주할 의향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대한상의 소통플랫폼을 통해 수도권(360명)과 비수도권(327명)에 거주하는 2030 세대 687명을 대상으로 '내가 살고 싶은 도시'를 조사한 결과, 비수도권 거주 의향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수도권과 비슷하거나 더 나은 정주 여건'(41.2%)이 꼽혔다.
이어 '수도권과 비슷하거나 더 높은 연봉의 일자리'(29.8%), '연봉과 정주여건 둘 다 충족해야 한다'(26.6%)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생활 여건과 인프라가 맞으면 꼭 수도권을 고집하지는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응답자 중 수도권 거주자를 대상으로 비수도권 이주 의향을 물어본 결과 3명 중 1명(31.7%)은 비수도권으로 떠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향이 없다는 응답자는 45.7%였다.
반대로 비수도권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36.5%가 수도권 이주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수도권 선호도는 20대(44.6%)가 30대(38.9%)보다 높았고, 여성(43.8%)이 남성(39.7%)보다 높게 나타났다.



수도권으로 이주하고 싶다고 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정주 여건 중 어떤 조건이 충족되면 비수도권에 남을지(복수응답)를 묻자 2명 중 1명(50.9%)은 대중교통 접근성과 편리성을 꼽았다.
이어 주택 편의성과 녹지 등 주거환경(46.9%), 의료 인프라·서비스(33.6%), 문화·쇼핑 등 편의시설(33.3%), 교육기관 수준(23.6%)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내가 살고 싶은 지역 도시가 갖춰야 할 교통 환경에 대해서는 편의시설 등 주요 인프라가 집중된 도심과의 연결성 향상(35.8%)이 수도권과의 접근성 향상(29.7%)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어 지역과 지역 간 접근성 향상(18.5%), 지하철 등 대중교통 인프라 확대(16.0%)를 꼽았다.
또 내가 살고 싶은 지역 도시가 우선적으로 갖춰야 할 편의시설(이하 복수응답)로는 영화관·공연장 등 문화시설(67.6%), 쇼핑몰·대형마트(63.6%), 레스토랑·카페(30.9%), 스포츠·레저 시설(28.7%) 순으로 꼽았다.
보건·의료 분야에서는 대학병원 등 상급의료기관 접근성(41.5%), 의료기관 증가 및 인프라 개선(36.3%), 의료서비스의 다양성·질 개선(22.2%) 등을 꼽았다, 교육환경에 대해서는 평생교육·직업 훈련 프로그램(45.3%), 중·고등학교 경쟁력 강화(40.6%), 대학교 경쟁력 강화(40.2%), 유치원·초등학교 교육 수준 향상(29.3%) 등의 순으로 답했다.
조성환 대한상의 지역경제팀장은 "이번 조사는 2030 세대가 기성세대의 인식과는 다르게 자신이 추구하는 삶의 방식을 충족할 수 있다면 수도권과 비수도권을 굳이 구분하지 않을 수 있음을 보여줬다"며 "지역 정책의 방향도 이에 맞게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할 사람과 소비자가 있다면 기업의 투자도 자연스럽게 늘어날 수 있는 만큼 지역에 미래 세대가 살고 싶어 하는 정주 환경을 세심하게 설계한다면 지역 균형 발전과 국가 성장 잠재력 제고를 달성하는 해답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hanajja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