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 개막…伊총리 "측정가능한 구체적 결과 나올것"

입력 2024-06-13 22:14  

G7 정상회의 개막…伊총리 "측정가능한 구체적 결과 나올것"
사흘간 우크라이나, 중동, AI, 이주민 문제 등 글로벌 현안 논의
러시아 동결자산 이자수익으로 우크라이나 지원 여부 결정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주요 7개국(G7, 미국·일본·영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 정상회의가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풀리아주 브린디시의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열렸다.
G7 정상들은 15일까지 사흘간 우크라이나, 중동, 인공지능(AI), 이주민 등 다양한 국제사회 현안을 놓고 토의한다.
의장을 맡은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는 개막 모두발언에서 "구체적이고 측정 가능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현재 위기인 우크라이나와 중동을 논의하고 있으며 우리가 (우크라이나에) 견고한 지원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해) 일본이 의장국일 때 합의했던 것을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시대의 주요 과제 중 하나인 생성형 AI와 그로 인한 기회, 거버넌스 리스크에 대해서도 분명히 대응할 것"이라며 "아울러 인도·태평양 지역에 더 큰 관심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멜로니 총리는 이밖에 올해 G7 의장국으로서 이탈리아는 미래에 필수적인 또 다른 대륙인 아프리카에 특별한 관심을 두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서는 과거와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며 "아프리카는 이주민 문제와 밀수, 인신매매 조직 등 우려스러운 다른 문제와도 연관됐다"고 주장했다.
이번 정상회의의 가장 중요한 의제는 G7이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동결된 러시아 자산의 운용수익을 우크라이나 재건 지원에 이용하는 방안에 합의할 수 있느냐다.
서방 각국은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 제재의 하나로 해외 은행에 예치된 러시아 중앙은행의 외화보유고를 포함해 러시아의 주요 자산을 동결했다.
G7 회원국, 유럽연합(EU), 호주에 러시아 자산 2천820억달러(약 375조원) 상당이 증권과 현금 등의 형태로 동결돼 있으며 이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유럽연합(EU)에 있다.
동결 자산 활용안의 주안점은 러시아 동결 자본을 직접 처분하지 않으면서 이자수익 등으로 우크라이나에 500억달러(약 68조5천억원)를 올해 말까지 지원하는 것이다.
프랑스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날 러시아 동결자산을 이용한 우크라이나 지원과 관련해 G7 정상들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크리스티안 린트너 독일 재무장관도 이날 엑스(X·옛 트위터)에 "G7의 좋은 소식: 우크라이나에 대한 또 다른 500억달러"라고 썼다.
그는 "우리는 동결된 자산의 이자를 사용할 것"이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리의 단결을 보여주고 우크라이나를 크게 도우며 예산 부담을 덜 수 있는 현명한 방식"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G7 정상회의에는 프란치스코 교황, 요르단의 압둘라 2세 국왕,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등 12명의 비회원국 정상도 초대받았다.
멜로니 총리는 이에 대해 "G7은 다른 국가로부터 자신을 방어해야 하는 폐쇄적인 요새가 아니다"라며 "이것은 가치의 그릇이며 우리는 공동의 발전과 성장을 목표로 전 세계에 개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changy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