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건설업 체감경기 악화…"수주 부진·자금 조달 어려움"

입력 2024-06-14 11:57  

5월 건설업 체감경기 악화…"수주 부진·자금 조달 어려움"
5월 CBSI 67.7…중소건설사 지수는 52.6으로 급락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신규 수주 부진, 자금 조달의 어려움 등으로 지난달 건설업 체감경기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건산연)은 지난 5월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67.7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월(73.7)보다 6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CBSI는 건설업 체감경기를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 건설경기 상황을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하며, 100을 넘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건산연은 CBSI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개편 작업을 진행해왔으며, 이날 개편에 따른 새로운 지수를 처음 발표했다.
이지혜 연구위원은 "5월부터 새롭게 개편된 지수가 발표됨에 따라 이전 지수와의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지표가 기준선인 100보다 현저히 낮고 4월보다 부정적인 응답 수가 상당히 많아 5월 건설기업이 체감하는 경기는 4월보다 어려웠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이번에 개편된 신규수주지수가 65.9로 부문별 지수 중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고, 공사기성(73.0, 13.2포인트↓), 공사대수금(78.2, 19.8포인트↓), 자금조달(74.8, 2.8포인트↓) 지수도 전월 대비 하락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91.7→81.8)과 중소기업(64.5→52.6)은 전월에 비해 지수가 하락했다. 특히 중소기업의 지수는 11.9포인트나 하락하면서 52.6에 그쳤다.
중견기업(63.4→68.8)의 지수는 전월에 비해 다소 상승했지만, 여전히 60선에 머물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79.1, 지방은 66.1을 기록, 지방기업의 상황이 특히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종합실적지수에 영향을 미친 가장 큰 요인은 신규수주(64%)였으며, 그 다음으로 많은 영향을 미친 요인은 자금조달(19%)인 것으로 분석돼 기업들의 자금조달 여건에도 어려움이 지속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건산연은 설명했다.
6월 전망지수는 5월보다 5.3포인트 상승한 73.0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건설경기 둔화로 인해 실적치의 개선이 전망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건산연은 덧붙였다.
hisun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