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평화회의 폐막…공동성명에 80개국만 서명(종합)

입력 2024-06-17 01:32  

우크라 평화회의 폐막…공동성명에 80개국만 서명(종합)
우크라이나 영토보전, 무력 사용 자제 원칙 선언
'러·중' 주도 브릭스 진영 서명 거부…스위스, 11월께 후속 회의 기대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우크라이나 종전 방안을 협의하기 위한 우크라이나 평화회의가 애초 불참한 러시아·중국은 물론 전쟁에 중립적 입장을 보인 나라들마저 빠진 80개국만 공동성명(코뮈니케)에 합의한 채 마무리됐다.
스위스 연방정부는 16일(현지시간) 니드발젠주 뷔르겐슈톡에서 100여개국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이틀간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회의가 83개 국가·기관이 서명한 공동성명 채택과 함께 폐회됐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은 참가국이 국제법과 유엔 헌장을 기반으로 우크라이나의 지속 가능한 평화 체제를 위해 건설적으로 논의했다는 사실과, 모든 국가의 영토보전과 정치적 독립을 위해 무력 사용을 자제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또 우크라이나의 원전 시설은 우크라이나의 완전한 주권적 통제 하에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정해 놓은 원칙에 따라 안전하게 운영돼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흑해와 아조우해에서 자유롭고 안전한 상업적 항해와 항구 접근이 중요하며 우크라이나의 농산물은 안전하게 제공돼야 하고, 식량안보를 어떤 식으로든 무기화해서는 안 된다는 점도 공동성명에 포함됐다.
마지막으로 전쟁포로의 완전한 교환·석방과 난민이 된 우크라이나 아동·민간인 억류자의 송환을 촉구하는 내용이 실렸다.
▲(추가)비올라 암헤르트 스위스 대통령은 이날 폐회 연설에서 "공동성명은 우크라이나 국민과 전쟁으로 인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모든 이들에게 보내는 분명한 신호"라며 "유엔 헌장에 근거해 우크라이나 평화를 추구하자는 데 공통된 이해를 가졌다는 점은 더욱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공동선언문에는 참가국 중 10여개국이 서명하지 않아 우크라이나 전쟁의 해결을 위한 국제적 규모의 첫 회의라는 의미가 퇴색했다.
비서명국은 브라질,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랍에미리트(UAE) 등으로 이들의 공통점은 러시아, 중국이 주도하는 신흥 경제국 연합체 브릭스(BRICS) 소속이다. 이들은 정상급이 아닌 장관급 이하 대표단이 참석했다.
브릭스 가입이 승인된 사우디아라비아와 가입을 추진 중이거나 관심을 표명한 인도네시아, 태국, 리비아, 바레인 역시 공동 성명에 서명하지 않았다.
그 밖에 아르메니아, 멕시코, 슬로바키아와 회의 주최국이자 중립국을 표방하는 스위스, 교황청이 서명에 참여하지 않았다.
브릭스 회원국을 포함한 이들 비서명국은 러시아와의 관계를 고려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들 비서명국의 공통점을 글로벌 사우스(Global South·주로 남반구에 위치한 신흥국과 개도국을 통칭)라고 짚었다.
러시아는 지난 4월 회의 불참 입장을 분명히했다. 대러시아 제재에 동참하는 스위스에서 우크라이나가 공동주최하는 회의에는 참가할 이유가 없다는 취지였다. 러시아의 우방인 중국도 대표단을 보내지 않기로 했다.
러시아는 오히려 회의 개막 전날인 14일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에서 우크라이나가 군대를 철수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포기하면 휴전하고 대화에 나서겠다는 역제안을 하기도 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폐막식에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철수하면 즉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맞받았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중국이 갈등 해결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길 원한다"면서 "우크라이나는 중국을 적으로 간주하지 않으며 중국의 협력 제안을 기대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공동주최국인 스위스는 후속 회의가 열릴 것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를 잇는 회의에서는 러시아의 참여에도 열려 있다는 입장이다.
이그나지오 카시스 스위스 외무장관은 이날 취재진에게 "후속 회의가 어디서 열릴지는 불분명하다"면서도 "미국 대선 이전인 11월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prayerah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