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2020 예비창업패키지] “친환경적이고 한국 전통 담은 휴대용 비누로 하루의 무게를 씻어드릴게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12-14 14:57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2020 예비창업패키지] “친환경적이고 한국 전통 담은 휴대용 비누로 하루의 무게를 씻어드릴게요”


2020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예비창업패키지 참여기업

송희은 버블룸 대표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버블룸은 화학물질 사용을 줄인 세정 제품을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송희은(34) 버블룸 대표는 감성을 더한 욕실 제품을 만들고 싶어 창업을 시작했다. 송 대표는 “버블룸 세정 제품은 일상에 지친 현대인이 친환경 성분으로 하루의 무게를 씻어내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마음의 여유를 얻을 수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버블룸이 개발하는 대표 제품은 휴대용 비누다. 송 대표는 휴대가 편리하면서 물에 쉽게 녹는 발포식 비누를 개발했다. 송 대표는 “공공 화장실 비누는 다수가 사용해 세균 번식 위험이 있다”며 “코로나19로 위생에 관한 관심이 커지면서 휴대용 비누 시장도 커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버블룸은 주문 제작형 물비누와 한국 문양 수제비누도 판매한다. 주문 제작형 물비누는 피부 타입별, 사용 용도별로 주문제작이 가능하다. 한국 문양 수제비누는 한국적인 미를 세계에 알린다는 송 대표의 생각에서 탄생했다. 송 대표는 “K-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국적인 느낌을 담은 전통적인 수제비누를 만들고 싶었다”며 “외국인을 겨냥해서 한국의 미와 수제비누의 우수한 보습력과 세정력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버블룸의 경쟁력으로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꼽았다. 그는 “환경에 대한 의식 수준이 높아져 친환경적인 제품이 주목을 받는 시대”라며 “버블룸과 같이 화학적 첨가물이 포함되지 않은 고체 비누 사용 시장이 커질 수 있다”고 말했다. 

디자인 역시 그가 신경을 쓰는 부분이다. 그는 “시판비누와 같은 디자인이라면 버블룸의 비누로 바꾸어야 할 이유가 사라지는 것으로 생각한다. 그래서 매번 들여다봐도 기분 좋아지는 디자인을 담은 비누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의 창업은 취미로부터 시작됐다. 회사에 다니면서 취미로 수제비누 만들었던 송 대표는 어느 순간 비누가 좋은 사업 아이템이 될 수 있다고 느꼈다. 그는 “아기자기한 디자인의 비누를 보며 목욕하는 시간이 즐거운 일과로 자리매김 하게 되는 걸 경험했다”며 “이러한 치유의 기분을 좀 더 많은 사람이 느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창업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창업을 생각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정신을 차려보니 공방을 계약하고 집기를 들이고 있을 정도로 비누의 세계에 푹 빠져 있었다”고 웃음 지었다.

송 대표는 퇴직금을 투자해 사무실을 구하고 비누 클래스를 병행하면서 창업을 이어가고 있다. 버블룸의 제품은 인스타와 블로그를 통해 판매된다. 송 대표는 크라우드펀딩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송 대표는 “엔젤 투자나 초기창업패키지 도전을 통해 재원을 확보해 더 진취적인 제품 개발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버블룸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2020 예비창업패키지 참여기업으로 교육과 멘토링 등의 지원을 받고 있다.

설립일 : 2020년 5월 7일

주요사업 : 비누·버블바 제작

성과 : 비누 제조업 등록, 비누 사업 개최, 비누 클래스 진행

jinho2323@hankyung.com

[사진=김기남 기자] 

< 저작권자(c) 캠퍼스 잡앤조이,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