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현재와 미래] 신재생에너지 산업, 위기 넘어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1-20 10:08  

[신재생에너지, 현재와 미래] 신재생에너지 산업, 위기 넘어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자

기고 - 이관섭 <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실장 >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위기라고 걱정하고 있다. 태양광 시장의 경우 작년 한 해 유럽발 재정위기 여파로 독일 이탈리아 등 주요 태양광 시장이 크게 위축되고 세계 최대 태양전지 업체인 큐셀이 파산하는 등 어려움이 컸다. 아울러 풍력 시장도 성장세가 크게 둔화하면서 전 세계 설치량의 40%를 점유하고 있는 세계 최대 풍력터빈 업체인 베스타스뿐 아니라 많은 업체들의 영업적자가 커지는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이 힘겨운 한 해를 보냈다.

그러나 ‘위기는 기회의 또 다른 이름’이라는 말처럼 정부는 위기 이후를 대비한 준비를 차질없이 추진해 왔다. RPS(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 제도 시행 1년 만에 신규로 증가한 신재생에너지 설비 용량이 620㎿에 이르고 있다. 이는 지난 10년간 발전차액지원제도 에서 쌓인 설비용량의 절반에 육박하는 수치다. 또 태양광 시장의 향후 회복세에 대비하기 위해 1200㎿ 태양광 의무공급량의 이행 시기도 5년에서 4년으로 단축했다. 풍력 분야에서도 서남해안에 원자력발전소 1기의 2.5배 용량에 해당하는 2.5GW급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하기 위해 한국전력과 발전사를 중심으로 한국해상풍력(주)을 설립하고 군산에 지원 항만을 조성하는 등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육상풍력, 조력발전과 같이 보급 기여도가 큰 일부 프로젝트가 인허가, 민원, 환경문제 등으로 늦어지고 있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많은 전문가들이 올해부터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성장세가 회복될 것으로 보고 있다는 점이다. 올 하반기부터 태양광 시장이 성장세를 다시 이어갈 것으로 보이고, 특히 해상풍력은 2020년까지 연평균 17%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15년에 신재생에너지가 석탄에 이어 두 번째 발전원으로, 2035년에는 최대 발전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우리의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올 하반기 ‘제4차 신재생에너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새롭게 개편하는 보급사업 체계와 신재생연료혼합의무제도 등 변화한 신재생에너지 환경에 대비한 각종 정책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또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성장을 가로막았던 각종 불합리한 규제 등 ‘손톱 밑의 가시’도 제거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맥킨지는 현재의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동트기 전 어둠의 전환기’라고 표현하고 있다. 업계와 정부, 학계 모두 손잡고 어둠 이후에 곧 찾아올 기회를 미리 대비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이관섭 < 지식경제부 에너지자원실장 >


▶ '개콘' 김대희, 족발집 '몰빵' 한달 챙기는 돈이

▶ 박신양이 자랑한 '7천만원대' 신혼집 보니

▶ 20대男 "부킹女와 모텔 갔지만…" 대반전

▶ 완벽 미모女 "남편이 시도 때도 없이…"

▶ 女교사, 트위터에 올린 음란한 사진 논란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