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예니콜 연기하다 ‘베를린’ 하니 답답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1-21 17:28  

전지현 “예니콜 연기하다 ‘베를린’ 하니 답답해”




[이정현 기자] 전작 ‘도둑들’에 이은 초대형 액션 프로젝트 ‘베를린’을 소화한 전지현이 소감을 전했다.



1월21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는 영화 ‘베를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담당한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하정우, 한석규, 류승범, 전지현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전지현은 북한의 통역관 련정희를 연기한 것에 대해 “많은 것을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도둑들’ 촬영하고 바로 ‘베를린’에 투입 됐는데 예니콜과 다른 느낌의 인물이라 뭔가 마무리가 되지 않는 느낌이 들었다”며 “예니콜은 감정이 솔직하다. 하지만 련정희는 내면에 감춰두는 인물이다. 연기를 하고 나서도 맞게 했다는 생각이 안들더라. 매일매일 물음표를 달고 있었다”고 전했다.



전지현은 북한 사투리 연기에 애로사항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북한 사투리에 상당한 부담감을 느꼈다. 한마디 한마디에 굉장히 신경을 썼다. 한번은 감정이 너무 좋았는데 어미를 잘못 발음하는 바람에 NG가 났다.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베를린’에서 전지현은 북찬 최고 비밀요원 표종송(하정우)의 아내이자 베를린 북한 대사관에서 통역관으로 일하는 련정희로 분했다. 아픈 과거가 있는 베를린을 떠나 평양으로 돌아가고 싶어하지만 뜻하지 않은 음모에 휘말리게 된다. 영화는 1월31일 개봉한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설리 버럭, 운동 못하는 광희에 “짜증났다”
▶ 악동뮤지션 ‘못나니’ 심사위원들 혹평 세례 불구 ‘YG行’
▶ 유승호 아동복 모델 시절, 박유천 삭발 닮은꼴? 두상 너무 예뻐~
▶ 붐 월척 인증 “내 인생 최고의 월척!”
▶ [포토] 소유진 결혼식 하객, 이런 조합 보기 드물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