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코스피, '연기금 구원등판'에 1960선 회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1-30 15:08  

코스피, '연기금 구원등판'에 1960선 회복

코스피지수가 연기금이 '사자' 주체로 떠오르면서 이틀째 상승했다.

30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8.47포인트(0.43%) 오른 1964.43으로 마감했다.

전날 뉴욕증시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를 앞두고 혼조세로 마감한 가운데, 코스피도 장중 등락을 거듭하며 갈짓자 걸음을 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연기금을 중심으로 기관의 꾸준한 매수세가 이어져 장 후반에는 우상향으로 방향을 틀었고 1960선을 회복하며 장을 마쳤다.

이날 기관은 닷새째 순매수하며 1663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특히 이 중 1498억원이 연기금의 순매수였다. 반면 외국인은 장 초반 반짝 '사자'에서 다시 매도로 돌아서 957억원 매도우위를 기록했다. 개인도 658억원 순매도였다.

프로그램은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가 맞서며 지수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차익거래는 1679억원 순매도, 비차익거래는 1483억원 순매수로 전체 프로그램은 196억원 매도우위였다.

최근 환율 이슈 속에 발 맞추던 전기전자와 자동차 업종이 이날은 엇갈렸다. 삼성전자가 2.20% 상승하며 이틀째 반등한 반면,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차 3사는 모두 하락했다.

한국전력은 올해 안에 전기료 추가 인상 계획이 없다는 소식에 5.03% 급락했고, LG화학도 전날 발표한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하회하면서 3.51% 약세였다.

업종별로는 비금속광물(2.68%), 전기전자(1.74%), 기계(1.38%) 업종 등이 상승했고, 전기가스업(-4.01%), 섬유의복(-1.09%), 종이목재(-0.71%), 운수장비(-0.61%) 업종 등은 떨어졌다.

이날 상한가 9개를 포함한 426개 종목이 올랐고, 370개 종목은 하락했다.

코스피 거래량은 5억1600만주, 거래대금은 4조2000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2.55포인트(0.50%) 떨어진 502.80으로 장을 마쳤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급락 하루만에 반등했다. 전날보다 2.95원(0.27%) 상승한 1085.45원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 싸이 '13억 저택' 미국에 숨겨뒀다 들통나

▶ 女아나운서 '신혼 아파트' 월세가 무려…

▶ '쿨' 김성수 "잘나갈 때 번 돈 모두" 눈물 고백

▶ 소유진 남편, 연대 나왔는데 17억 빚 떠안고…

▶ 박신양이 자랑한 '7천만원대' 신혼집 보니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