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열 "나이키클럽 感 잡았다"…AT&T페블비치프로암 1R, 1타차 공동 3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08 14:57   수정 2013-02-08 21:08

노승열 "나이키클럽 感 잡았다"…AT&T페블비치프로암 1R, 1타차 공동 3위

노승열(나이키골프)이 미국 PGA투어 AT&T페블비치내셔널프로암(총상금 650만달러) 1라운드에서 1타차 공동 3위에 오르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노승열은 8일(한국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스파이글래스힐GC(파72·685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몬테레이페닌술라코스(파70·6838야드)에서 6언더파 64타를 친 러셀 녹스(스코틀랜드)와 페블비치골프링크스(파72·6816야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친 헌터 메이헌(미국)이 공동선두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골프클럽과 후원사를 나이키로 바꾼 노승열은 첫 대회인 휴매너챌린지에서 커트 탈락했으나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에서 공동 27위, 유럽프로골프투어 오메가두바이데저트 클래식에서 공동 26위를 차지하며 샷 감각을 끌어올렸다. 10번홀에서 출발한 노승열은 전반에 3타를 줄인 뒤 후반에도 7번홀까지 버디 4개를 추가, 단독 선두로 나섰다. 하지만 8, 9번홀(이상 파4)에서 잇따라 보기를 적어내 아쉬움을 남겼다.

재미교포 케빈 나(타이틀리스트)도 스파이글래스힐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9위에 올랐다. 이 대회 초청장을 받아 투어 데뷔전을 치른 김시우(CJ오쇼핑)는 스파이글래스힐에서 쓰디쓴 신고식을 치렀다.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더블보기 1개, 보기 3개를 적어내 3오버파 75타, 공동 126위로 떨어졌다.

이 대회 다섯 번째 우승을 노리는 디펜딩 챔피언 필 미켈슨(미국)은 몬테레이에서 1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57위로 첫날을 마쳤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채리나, 김성수 전처 '살해' 재판 보더니…

▶ 의사에게 성폭행 당한 女 "기억이 잘…"

▶ 女아나운서 '신혼 아파트' 월세가 무려…

▶ 강호동 이제 바닥까지 떨어지나…왜 이래?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