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가장 싼 차' 뽑힌 한국차 누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09 15:35   수정 2013-02-09 15:43

美서 '가장 싼 차' 뽑힌 한국차 누구?

닛산의 소형차 베르사가 미국 시장에 시판되는 차종 중 가장 싼 자동차로 조사됐다. 한국차 중에선 스파크(사진)가 이름을 올렸다.

최근 CNN머니가 선정한 '미국에서 가장 싼 10개 신차(10 cheapest new cars in America)'에 따르면 닛산 베르사는 편의사양(옵션)을 뺀 기본 가격이 1만1990달러(한화 약 1300만원)로 쉐보레의 경차 스파크(1만2185달러)보다 싼 차로 뽑혔다.

국내 판매되는 모델로는 스파크와 함께 기아차 리오(국내명 프라이드·1만3600달러), 쉐보레 소닉(국내명 아베오·1만4185달러), 기아차 쏘울(1만4400달러), 현대차 엑센트(1만4545달러) 등 5개 모델이 거론됐다.

그외 다임러의 경차 스마트 포투(1만2490달러), 포드의 피에스타(1만3200달러), 도요타의 야리스(1만4370달러), 마쓰다의 마쓰다2(1만4720달러) 등이 포함됐다. 특히 스마트 포투, 피에스타, 야리스 등 3개 모델은 엑센트와 쏘울보다 미국에서 싸게 팔렸다. 마쓰다2는 순위에 오른 10개 모델 중 차값이 가장 높았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채리나, 김성수 전처 '살해' 재판 보더니…

▶ 의사에게 성폭행 당한 女 "기억이 잘…"

▶ 女아나운서 '신혼 아파트' 월세가 무려…

▶ 강호동 이제 바닥까지 떨어지나…왜 이래?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