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마다 스펙 달라?"…옵티머스G 프로 '괴소문' 확인해 보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15 13:26   수정 2013-02-15 17:02

"통신사마다 스펙 달라?"…옵티머스G 프로 '괴소문' 확인해 보니…



LG전자가 다음주 출시할 예정인 새 스마트폰 '옵티머스G 프로'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가 통신사마다 다르다는 일부 소문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LG전자는 "출시 전이라 구체적인 사양은 공개할 수 없지만 통신 3사 모두 같은 사양의 퀄컴 AP를 탑재했다"고 밝혔다. AP는 컴퓨터의 중앙처리장치(CPU)에 해당하는 것으로 스마트폰의 두뇌 격이다.

옵티머스G 프로에는 전작인 옵티머스G보다 성능이 40% 향상된 퀄컴의 차세대 스냅드래곤 600이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출시를 앞두고 LG U+에서는 최신 AP가 아닌 이전 모델인 스냅드래곤 S4를 지원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LG U+는 SK텔레콤이나 KT와 달리 3세대(G, WCDMA)가 아닌 2.5G(CDMA)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통신(모뎀)칩을 장착해야 하고, 스냅드래곤 600은 통신칩이 통합돼 있어 쓸 수 없다는 것.

이에 대해 LG U+ 관계자는 "스냅드래곤 600은 MCDMA, CDMA를 모두 처리할 수 있도록 호환이 되는 모델" 이라며 "과거 3G 스마트폰이나 초기 LTE 스마트폰과 달리 추가로 통신칩을 달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 역시 "전략 스마트폰의 AP를 통신사마다 다르게 하는 것은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오는 18일 옵티머스 G 프로를 미디어에 공개하기로 하고 최근 언론에 초대장을 배포했다. 정식 출시는 20일께로 예상된다.

옵티머스 G 프로는 LG디스플레이가 만든 5.5인치 풀HD 디스플레이와 쿼드코어 AP를 탑재했다. 특히 이 제품은 스냅드래곤 600을 지원하는 세계 첫 스마트폰이 될 전망이다.

퀄컴 측은 올해 중반부터 스냅드래곤 600을 스마트폰에 제공할 예정이었지만 LG전자와의 긴밀한 협조 아래 시기를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권민경 기자 kyoung@hankyung.com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연예인 맞는다는 '비타민주사' 효과가…깜짝

▶ 연예계 성스캔들 '술렁'…女배우 누군가 봤더니

▶ 의사에게 성폭행 당한 女 "기억이 잘…"

▶ 소유진 남편, 700억 매출 이젠 어쩌나? '쇼크'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