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한 명 경매로 집 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28 17:43   수정 2013-03-01 07:30

부동산 프리즘 집 싸게 장만위해 경매 선호


지난 1월 법원 경매를 통해 매매된 주택 수가 전체 주택 거래량의 1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 침체로 매매 거래량은 줄어든 반면 실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경매 물건을 많이 찾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28일 법원경매 정보업체인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올 1월 경매에서 낙찰돼 주인을 찾은 전국 주택물건은 2796가구로, 같은 기간에 거래된 주택 2만7070가구(국토해양부 집계)의 10.3%에 달했다.

매매건수 대비 낙찰건수 비율은 2007년 이후 3~5% 범위 안에서 등락을 거듭해 왔다. 2007년 5.34%, 2009년 5.11%, 2011년 3.32%, 작년 4.14% 등이다.

통상 1월의 매매거래가 줄어든다는 점을 감안해도 올해 낙찰건수 비율은 높은 수준이다. 연도별 1월 낙찰건수 비율은 2010년 5.91%, 2011년 3.85%, 2012년 9.49% 등이다.

지역별로는 강원도의 낙찰건수 비율이 12.1%로 가장 높았다. 올 1월 강원도에서 매매된 주택은 1644가구, 경매시장에서 낙찰된 물건은 199가구였다.

이어 인천 소재 주택이 3220가구 대비 382가구로 11.86%를 기록했다. 다음은 서울이 6091가구 거래된 데 반해 394가구가 낙찰돼 6.74%를 나타냈다. 그 뒤를 경기(6.31%) 충북(4.92%) 경북(4.08%) 등이 이었다.

이처럼 낙찰건수 비율이 증가한 것은 부동산경매가 대중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대홍 부동산태인 팀장은 “경매가 대중화되면서 조금이라도 싸게 사기 위해 경매시장을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 女교수, 딸에게 '콘돔' 주면서 하는 말이

▶ '아빠 어디가' 출연 한 번에 2억5천만원 횡재

▶ 女비서 "사장님 몸종 노릇에…" 눈물 고백

▶ 정가은, 출장마사지男 집으로 불러서는…파문

▶ 女고생 학교 앞 모텔에 들어가 하는 말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