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바이러스’ 1회, 엄기준 마초남 매력 통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02 13:23  

‘더바이러스’ 1회, 엄기준 마초남 매력 통했다


[오민혜 기자] 엄기준의 마초남 매력이 통했다.

3월1일 첫 방송된 케이블 방송 OCN ‘더 바이러스’(극본 이명숙, 연출 최영수)에서 엄기준은 마초남 매력을 한 껏 발산했다. 또 유빈은 천재 해커 출신 IT 전문요원 이주영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엄기준은 거친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는 마초남, 상남자 매력을 뽐냈다. 또 엄기준을 비롯한 배우들의 명연기, 감각적인 편집,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음악이 삼박자 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마초남 엄기준은 감염병에 가족을 잃은 과거의 상처까지 세심한 감정연기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충족시켰다. 국내 첫 연기도전에 나선 유빈도 까칠한 듯 귀여운 IT 전문요원 캐릭터를 색깔있게 소화하며 시청자들로부터 합격점을 받았다.

유빈은 거친 대사는 물론 욕설 연기까지 맛깔나게 소화해내며 숨겨둔 매력을 자연스럽게 표현했다는 평이다.

또한 제작발표회 당시 최영수 PD로부터 “연기가 기대 이상이라 만족스럽다. 100점 만점에 100점이다”라는 극찬을 받은 바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더바이러스’ 1회 봤는데 앞으로 유빈이 보여줄 캐릭터가 기대된다” “배우로서의 큰 가능성이 보인다” “‘더바이러스’ 1회에서 유빈의 거침없는 연기 잘 봤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더 바이러스’는 바이러스 소재를 다룬 TV 드라마로 엄기준, 이소정, 이기우 등이 출연한다. 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사진출처: OCN  ‘더 바이러스’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w위클리] ‘아빠 어디가’ 윤후, 뜨거운 인기 반갑지만 않다?
▶ ‘파파로티’ 까칠한 한석규·이제훈이 만드는 환상의 하모니(종합)
▶ [인터뷰] 이종석 "'학교'PD, 장혁 느낌 바랐지만 외적으로 안돼"
▶ [★인터뷰] ‘재벌돌’ 타이니지 민트, 태국 부귀 포기하고 한국 건너온 이유?
▶ [포토] 고두림 맥심 화보, 요염한 눈빛 발사 ‘남성 팬 후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