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사흘만에 상승…1087.10원 마감

입력 2013-03-07 15:17  

원·달러 환율이 사흘만에 상승했다.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50원(0.42%) 오른 1087.10원에 장을 마쳤다.

손은정 우리선물 외환연구원은 "미국 고용지표가 호조를 나타낸 반면 유로존 경기는 침체가 지속되면서 달러화가 주요 통화 대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며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이 매도로 돌아선 것도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 2월 민간부문 고용은 19만8000명 늘어나 시장의 예측치인 17만5000명을 웃돌았다.

반면 유로존의 지난 4분기 국내총생산(GDP)은 -0.6%를 기록, 전 분기 -0.1%에 비해 성장이 더욱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외환전문가들은 당분간 환율이 1080원대 중후반 중심의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손 연구원은 "유로존 경기와 이탈리아 정국 불안에 대한 우려감으로 환율은 1080원대에서 하방 지지력을 형성하고 있다"며 "다만 네고(달러 매도) 물량 유입으로 1090원대 상승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환시 마감 무렵 엔·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38엔(0.41%) 오른 93.90엔을 나타내고 있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한경 스타워즈] 대회 개막 1달만에 5000만원 수익! 비결은?
[한경 채널 개편기념] 행운의 뱀잡고, 푸짐한 경품 받자!


▶ 개그우먼 배연정, '국밥' 팔아 하루 버는 돈이

▶ 이경규 딸, 라면 CF서 '폭풍 미모` 뽐내더니

▶ "야동 못 끊는 남편 어쩌죠" 女교수 대답이…

▶ '아빠 어디가' 출연 한 번에 2억5천만원 횡재

▶ 女비서 "사장님 몸종 노릇에…" 눈물 고백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