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형은행 자본건전성 "합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08 16:48   수정 2013-03-09 07:25

18개 중 17곳 스트레스 테스트 통과


미국의 18개 대형은행 가운데 17곳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같은 최악의 경기침체가 다시 발생해도 위기를 버텨낼 만한 충분한 자본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중앙은행(Fed)은 7일(현지시간) 18개 대형은행을 상대로 ‘스트레스 테스트(위기관리 능력 심사)’를 한 결과 얼라이파이낸셜을 제외한 17곳이 테스트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Fed는 지난 1월 현재 7.9%인 실업률이 12.1%로 치솟고 주식시장과 부동산시장이 각각 50%, 20% 넘게 폭락할 경우를 시나리오로 했다. 그 결과 18개 은행이 9분기 동안 4620억달러의 손실을 내 지난해 3분기 현재 평균 11.1%인 이 은행들의 핵심(Tier 1) 자기자본비율이 7.7%까지 떨어질 것으로 조사됐다. Fed가 정한 핵심 자기자본비율 최소 요건 5%를 넘길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JP모건 등 이른바 ‘대마불사(大馬不死)’ 은행들은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지역 은행이나 전문 은행보다 자본건전성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스트 후 핵심 자기자본비율은 모건스탠리 5.7%, 골드만삭스 5.8%, JP모건 6.3%, 뱅크오브아메리카 6.8%로 나타났다. 최소 요건은 넘겼지만 평균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뉴욕=유창재 특파원 yoocool@hankyung.com

▶ 개그우먼 배연정, '국밥' 팔아 하루 버는 돈이

▶ 이경규 딸, 라면 CF서 '폭풍 미모` 뽐내더니

▶ "야동 못 끊는 남편 어쩌죠" 女교수 대답이…

▶ '아빠 어디가' 출연 한 번에 2억5천만원 횡재

▶ 女비서 "사장님 몸종 노릇에…" 눈물 고백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