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北 리스크에 사흘째 상승…장중 1100원대 돌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11 15:43  

환율, 北 리스크에 사흘째 상승…장중 1100원대 돌파

원·달러 환율이 장중 1100원대를 돌파하는 등 사흘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20원(0.29%) 오른 1090.30원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개장 직후 오전 9시20분께 장중 1102.80원까지 고점을 높였다. 이후 1100원 부근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1090원대 중반에서 장을 끝냈다. 환율이 장중 1100원대를 돌파한 것은 지난해 10월 24일(종가 1103.6원) 이후 4개월 반 만이다.

이날 시작한 한미 연합훈련 '키리졸브' 연습으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역외 달러 매수를 자극해 환율 상승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지난 주말 발표된 미국 고용지표 호조도 미 달러화 강세 요인이 됐다는 해석이다.

손은정 우리선물 연구원은 "장 초반 미 달러화 강세 흐름을 보이고 엔화가 96엔대를 상향 돌파한 점이 국내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며 "더불어 북한 리스크까지 가세하면서 1100원을 상향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외환 전문가들은 당분간 환율이 1100원 상향 돌파 시도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손 연구원은 "북한 관련 리스크 등 대내적 이슈에 영향을 받으면서 환율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또 미 달러화 강세 분위기와 엔화 약세 흐름도 서울 환시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3시 40분 현재 서울환시 마감 무렵 엔·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04엔(0.04%) 오른 96.06엔을 나타내고 있다.

한경닷컴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한경 스타워즈] 대회 개막 1달만에 7000만원 수익! 비결은?
▶한국경제의 알찬기사를 매일 만나는 방법-MY뉴스 설정!!


▶ "이효리 제주도에 신혼집 마련" 알아보니

▶ 개그우먼 배연정, '국밥' 팔아 하루 버는 돈이

▶ 이경규 딸, 라면 CF서 '폭풍 미모` 뽐내더니

▶ "야동 못 끊는 남편 어쩌죠" 女교수 대답이…

▶ '아빠 어디가' 출연 한 번에 2억5천만원 횡재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