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f] 벙커샷 잘하기 위한 연상법…팬 케이크를 떠내는 느낌으로 스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18 15:31  

[Golf] 벙커샷 잘하기 위한 연상법…팬 케이크를 떠내는 느낌으로 스윙

스타 교습가의 명쾌한 레슨

맨발로 얼음 위에서 스윙을 한다고 생각…체중이동 많이하면 안돼



벙커샷을 잘하는 법은 무엇일까. 명교습가들은 벙커샷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한 다양한 연상법을 제시한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 선정 ‘베스트 영 티처’인 A J 에이블리는 “당신의 볼이 팬케이크 위에 놓여 있다고 생각하라(작은 사진)”며 “볼 밑에 팬케이크 크기로 모래를 얕게 떠낸다는 느낌으로 스윙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모래를 지나는 동안 스윙 스피드를 높여서 볼이 모래를 벗어나도록 해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실제 볼을 직접 치는 것이 아니라 그 밑에 있는 팬케이크를 쳐서 볼을 벙커에서 탈출하는 데 정신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거리가 길수록 팬케이크 크기도 더 커져야 한다.

세계 100대 코치로 꼽히는 짐 맥린은 벙커샷을 할 때 헤드 페이스에 소금이 올려져 있다고 생각하라고 권했다. 맥린은 “벙커에서 중요한 문제는 클럽 페이스의 컨트롤인데 오픈 페이스로 시작해 스윙을 하는 내내 이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최선”이라며 “만일 백스윙이나 임팩트 도중에 닫혀서 페이스의 각도가 바뀌게 되면 비거리와 방향을 가늠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위해 샌드웨지의 페이스 위에 소금을 붓는다고 연상할 것을 권한다. 그런 다음 페이스가 오픈된 상태를 유지해서 소금이 제자리에 머물러 있도록 하면서 볼 위를 느리게 스윙한다. 스윙 과정에서 클럽이 닫히면 소금을 쏟게 된다. 맥린은 “페이스 위에 소금이 올려져 있다는 이미지를 활용하면 클럽의 로프트를 유지한 채 모래 사이를 빠져나가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페어웨이에서 벙커샷을 할 때는 체중이동을 많이 하면 안 된다. 페어웨이 벙커에서 가장 이상적인 샷은 최소한의 모래를 퍼내면서 정확하게 볼을 쳐야 한다.

이를 위해 한 클럽 긴 것을 고른 후 그립은 1.5㎝가량 내려 잡고 두 발을 단단히 모래에 고정한다. 스윙을 할 때는 마치 맨발로 얼음 위에 서 있다고 가정하고 스윙을 마쳤을 때 미끄러져 넘어지지 않도록 하는 데 집중한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女직장인 "밤만 되면 자꾸 남편을…" 고백

▶ 고영욱, '화학적 거세'는 안심했는데 '덜덜'

▶ "이효리 제주도에 신혼집 마련" 알아보니

▶ 이경규 '꼬꼬면' 눈물 흘린 이유가…

▶ 개그맨 김학래, 탕수육으로 年 100억 벌더니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