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IT株 주도로 사흘만에 반등…1970선 회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19 15:12  

코스피지수가 키프로스 악재에도 불구하고 기관의 저가매수세에 힘입어 사흘만에 상승반전에 성공했다. 삼성전자 등 정보기술(IT)주들이 반등을 주도했다.

19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0.38포인트(0.53%) 오른 1978.56으로 장을 마쳤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의 키프로스에 대한 우려와 주택지표 부진에 발목을 잡혀 이틀 연속 하락했다. 하지만 코스피는 리스크 선반영과 저가매수세에 힘입어 장 초반부터 상승세를 이어갔다.

'갤럭시S4' 발표 이후 최근 이틀 연속 2%대 급락했던 삼성전자가 이날은 반등에 나서면서 2.08% 상승으로 강세장을 주도했다.

SK하이닉스가 0.88%, LG전자가 0.78%, LG디스플레이가 1.56% 오르는 등 전기전자 전반적으로 상승하며 코스피 전기전자 업종지수도 1.85% 올랐다.

기관이 1076억원 순매수로 지수를 견인했다. 개인도 663억원 매수우위였다. 반면 외국인은 1960억원 어치를 팔며 나흘째 '팔자'를 이어갔다.

프로그램은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가 각각 211억원, 205억원 매수우위로 전체 417억원 순매수를 나타냈다.

대부분의 업종이 상승했고, 전기전자를 비롯해 유통업(1.32%), 섬유의복(1.30%) 업종도 크게 올랐다. 전기가스업(-1.02%), 은행(-0.84%), 증권(-0.64%) 등은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와 기아차, SK하이닉스, 삼성전자우는 올랐고, 현대차, 현대모비스, 포스코, 한국전력, 신한지주는 떨어졌다.

상한가 3개 등 472개 종목이 올랐고, 322개 종목은 하락했다.

코스닥은 급반등하며 8.92포인트(1.65%) 오른 550.01로 559선을 회복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05원(0.27%) 떨어진 1111.55원을 나타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女직장인 "밤만 되면 자꾸 남편을…" 고백

▶ 고영욱, '화학적 거세'는 안심했는데 '덜덜'

▶ "이효리 제주도에 신혼집 마련" 알아보니

▶ 이경규 '꼬꼬면' 눈물 흘린 이유가…

▶ 개그맨 김학래, 탕수육으로 年 100억 벌더니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