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민원, PCA생명·수협銀 '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20 17:20   수정 2013-03-21 04:48

지난해 9만5000건 … 12% 늘어


지난해 고객 수 대비 민원이 가장 많았던 은행은 수협은행이었다. 생명·손해보험사 중에서는 PCA생명과 에르고다음이, 카드사 중에선 현대카드의 민원 발생률이 가장 높았다. 2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2년 중 금융상담 및 민원 동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수협은행은 고객 10만명당 민원 건수가 10건으로 가장 많았다. 스탠다드차타드(SC)은행과 씨티은행 등 외국계은행이 각각 9.5건과 9.4건으로 뒤를 이었다.

전체 민원 건수는 국민은행이 1986건으로 최다였고, 농협은행(1912건) 우리은행(1879건) 신한은행(1219건) 등의 순이었다.

보유 계약 10만건당 민원이 많은 생보사도 PCA생명(57건)과 ING생명(51건) 등 외국계 생보사였다. 이어 KDB생명(48.2건) 알리안츠생명(43.9건) 동양생명(40.5건) 순으로 집계됐다.

손보사 중에선 에르고다음(47.3건) 그린손보(45.3건) 롯데손보(43.1건) 순으로 민원이 많았다.

증권사는 활동계좌 10만계좌당 8.6건을 기록한 유진투자증권이, 신용카드사는 회원 10만명당 9.1건인 현대카드에서 민원이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상호저축은행과 신용정보사 중에선 참저축은행과 서울신용평가정보가 각각 고객 1만명당 32.9건, 수임채권 1만건당 4건으로 민원이 많았다.

지난해 금감원에 접수된 전체 금융권의 민원은 9만500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의 8만5000건보다 11.9% 증가했다.

류시훈 기자 bada@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日 재벌 회장 "김연아 '우승' 사실은…"

▶ 이봉원, 손 대는 사업마다 줄줄이 망하더니

▶ 女직장인 "밤만 되면 자꾸 남편을…" 고백

▶ 고영욱, '화학적 거세'는 안심했는데 '덜덜'

▶ "이효리 제주도에 신혼집 마련" 알아보니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