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야니, 늦잠으로 대회 실격…KIA클래식 디펜딩 챔피언 없이 치러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21 17:13   수정 2013-03-22 02:50

청야니, 늦잠으로 대회 실격…KIA클래식 디펜딩 챔피언 없이 치러져

프로암 지각


지난주 여자 프로골프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내준 청야니(대만·사진)가 늦잠 때문에 미국 LPGA투어 KIA클래식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청야니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즈배드의 애비아라GC에서 열린 이 대회 프로암에 참석하지 못했다. 미 LPGA 룰에 따르면 프로암 참가 선수는 같은 조의 동반자가 티오프를 하기 전까지 홀에 나와야 한다. 이를 지키지 못한 청야니는 대회 출전 자격을 박탈당했다. 이에 따라 KIA클래식은 디펜딩 챔피언 청야니 없이 치러지게 됐다.

청야니는 “어젯밤 몸이 좋지 않아 오늘 아침 늦잠을 자는 바람에 9시10분에 시작하는 티타임을 놓쳤다. 이번 대회에서 타이틀을 방어하고 세계랭킹 1위를 되찾을 생각에 굉장히 흥분됐는데 결정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대회 후원사인 기아자동차와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청야니의 코치인 게리 길크라이스트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청야니가 9시12분에 골프장에 도착했다고 한다”며 “벌금을 물리더라도 대회에는 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 규정을 바꾸는 것은 어떻겠느냐”는 의견을 내놨다.

미국 PGA투어에서도 2010년 바클레이스 대회에 짐 퓨릭(미국)이 늦잠 때문에 프로암을 놓쳐 실격당했다. 이후 PGA투어는 ‘프로암에 지각하더라도 추가로 대회 후원자들을 위해 시간을 할애하면 본 대회 출전 자격을 준다’고 규정을 바꿨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 이후 23개 대회에 출전해 한 번도 우승을 올리지 못한 청야니는 4월 초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크라프트나비스코 챔피언십에 출전할 예정이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日 재벌 회장 "김연아 '우승' 사실은…"

▶ 이봉원, 손 대는 사업마다 줄줄이 망하더니

▶ 女직장인 "밤만 되면 자꾸 남편을…" 고백

▶ 고영욱, '화학적 거세'는 안심했는데 '덜덜'

▶ "이효리 제주도에 신혼집 마련" 알아보니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