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직장인의 비애 "퇴직 후 일하고 싶은데…" 91%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29 16:48  

50대 직장인의 비애 "퇴직 후 일하고 싶은데…" 91%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조사


우리나라 50대 회사원 열 명 중 아홉 명이 퇴직 후에도 계속 일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초·중반이면 퇴직 위기에 몰리지만 은퇴를 위한 경제적인 준비는 제대로 안돼 있어서다.

29일 삼성생명 은퇴연구소에 따르면 베이비부머 은퇴 예정자 중 대다수가 정년 퇴직 후에도 일하기를 원했다. 은퇴연구소가 작년 말 수도권에 거주하는 50대 근로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퇴직 후에도 일정 시점까지 계속 일하고 싶다’고 답변한 사람이 51.5%, ‘체력이 허락하는 한 평생 일하고 싶다’고 대답한 사람이 39.5%였다. 전체 응답자의 91%에 달하는 수치다. ‘그동안 충분히 일했으니 쉬고 싶다’는 응답은 5.5%에 불과했다.

퇴직 후 일자리를 갖고 싶어하는 사람 중에선 ‘61~65세까지 일하고 싶다’는 응답자가 39.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66~70세(28.8%), 56~60세(16.6%), 71~75세(9.0%) 등의 순이었다. 76세 이상 일하고 싶다는 대답도 5.6%였다.

박지숭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수석연구원은 “베이비부머의 경우 자녀부양 비용이 가장 많이 소요되는 시기인데도 50대 초·중반이면 정년을 맞는다”며 “퇴직 후 일자리를 원하는 사람 대부분이 경제적인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퇴직 예정자들은 급여에 대한 눈높이를 대폭 낮춘 것으로 집계됐다. ‘얼마 정도 받으면 재취업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41.5%가 ‘100만원대’라고 답했다. ‘200만원대’라는 답변은 34.0%, ‘300만원대’는 14.8%였다. 박 연구원은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의 소득대체율이 매우 낮은 편이어서 젊을 때부터 노후소득 준비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대마도는 한국땅" 日 뜨끔할 근거 들어보니

▶ 박시후 고소한 A양, 연예인 지망생 이라더니…

▶ MC몽, 안보여서 `자숙`하는줄 알았는데 '깜짝'

▶ 日 재벌 회장 "김연아 '우승' 사실은…"

▶ '짝' 출연 女연예인, 하루에 받는 돈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