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연자실 벽에 기대 넋놓고 있기…지금 PGA는 '더프너 놀이' 열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31 17:18   수정 2013-04-01 00:43

망연자실 벽에 기대 넋놓고 있기…지금 PGA는 '더프너 놀이' 열풍

PGA선수들, 트위터에 '더프너 따라하기' 경쟁



미국 프로골프(PGA) 선수들이 때아닌 ‘놀이’에 빠졌다. 지난해 PGA투어에서 2승을 거둔 제이슨 더프너(36·미국)가 자선 행사 도중 찍힌 사진 한 장 때문이다.

더프너는 최근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J 에릭 존슨 커뮤니티 스쿨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했다. 더프너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사진(①)을 보면 행사에 참석한 다른 어린이들은 열심히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반면 더프너는 벽에 기댄 채 아무 관심이 없다는 자세를 취하고 있다.

지난해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과 HP 바이런넬슨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그는 마치 삶에 의욕을 잃은 듯한 표정이다. 이 사진은 이후 PGA 투어 유명 선수들의 트위터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지난 주말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PGA 투어 셸휴스턴오픈에 출전한 키건 브래들리, 더스틴 존슨, 브랜트 스니데커는 경기 중에 나란히 앉아 더프너의 자세를 흉내낸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후 이언 풀터(②), 버바 왓슨(③), 로리 매킬로이, 리키 파울러, 루크 도널드에 이어 미셸 위(④)까지 ‘더프너 자세’를 취하고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셸휴스턴오픈에 참가 중인 매킬로이는 한 기자에게 “더프너의 사진을 봤느냐”고 물어보며 “내가 본 것 중에 최고”라고 웃었다. 더프너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나를 30초만 관찰한다면 누구나 찍을 수 있는 사진”이라며 평소 표정이 그런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대마도는 한국땅" 日 뜨끔할 근거 들어보니

▶ 박시후 고소한 A양, 연예인 지망생 이라더니…

▶ MC몽, 안보여서 `자숙`하는줄 알았는데 '깜짝'

▶ 日 재벌 회장 "김연아 '우승' 사실은…"

▶ '짝' 출연 女연예인, 하루에 받는 돈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