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 서재응과 대결 '판정승'…넥센, KIA에 6-4 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31 20:43  

김병현, 서재응과 대결 '판정승'…넥센, KIA에 6-4 승

LG·롯데·두산 2연승


2013 프로야구 개막 이틀째, 미국 메이저리그(MLB) 출신 선발투수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광주 경기에서는 타선의 지원을 등에 업은 넥센의 잠수함 투수 김병현이 광주일고 1년 선배 서재응(KIA)에 판정승을 거뒀다.

김병현은 31일 광주구장에서 열린 KIA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4개씩 줬으나 2실점으로 막고 첫 승리를 챙겼다. 중심과 하위타선에서 고루 터진 ‘다크호스’ 넥센은 KIA를 6-4로 제압하고 전날 패배(9-10)를 설욕했다.

이 경기에서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박병호(넥센)는 올 시즌 마수걸이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그는 1회 서재응의 높은 직구를 잡아당겨 좌측 스탠드에 꽂히는 비거리 125m짜리 선제 솔로 아치를 그렸다. 전날 3타수 무안타였던 박병호는 시즌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두산 베어스, LG 트윈스는 개막 2연승을 달리고 휘파람을 불었다. ‘우승 후보’ 두산은 대구 원정경기에서 ‘디펜딩 챔피언’ 삼성을 7-3으로 격파했다. LG는 인천 원정에서 선발 우규민의 호투와 ‘이적생 듀오’ 현재윤, 손주인의 활약에 힘입어 SK를 4-1로 따돌렸다. 전날 박종윤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승리한 롯데는 사직 홈경기에서 9회 터진 손아섭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를 6-5로 눌렀다.

이날 6만953명의 관중이 전국 4개 구장을 찾는 등 2013 프로야구는 개막 이틀간 13만7761명의 관중을 동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대마도는 한국땅" 日 뜨끔할 근거 들어보니

▶ 박시후 고소한 A양, 연예인 지망생 이라더니…

▶ MC몽, 안보여서 `자숙`하는줄 알았는데 '깜짝'

▶ 日 재벌 회장 "김연아 '우승' 사실은…"

▶ '짝' 출연 女연예인, 하루에 받는 돈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