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퍼터의 선물…포인츠 우승 '포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01 17:26   수정 2013-04-02 00:21

셸휴스턴오픈 정상…마스터스 티켓 따내
마지막홀 4m 파퍼트 성공시켜 PGA 2승



어머니의 퍼터를 들고나온 D A 포인츠(미국)가 미국 PGA투어 셸휴스턴오픈에서 우승했다.

포인츠는 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레드스톤GC(파72·745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잡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11년 AT&T 페블비치 내셔널프로암 대회 이후 2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우승이다.

포인츠는 이번 우승으로 다음주 개막하는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의 출전권도 확보했다. 올 시즌 미 PGA투어 14개 대회에서 미국 선수가 모두 우승하며 미국 강세도 이어졌다. 헨리크 스텐손(스웨덴)과 빌리 호셸(미국)이 1타 뒤진 공동 2위(합계 15언더파 273타)에 올랐다.

포인츠의 우승 비결은 어머니가 쓰던 중고 퍼터였다. 이번 시즌 9차례 대회에서 7차례 컷 탈락하며 부진했던 포인츠는 이번 대회에 나서기 전 퍼터를 바꾸기로 결정하고 여러 개의 퍼터를 놓고 고민했다. 최종 선택은 어머니의 퍼터였다. 포인츠가 어머니에게 이 퍼터를 처음 빌린 것은 그가 11살 무렵이던 25년여 전이다. 그립을 비롯해 퍼터 전체가 낡았지만 이 퍼터는 포인츠에게 정확한 퍼트를 선사했다. 그 덕분에 나흘 내내 상위권을 유지했다.

포인츠는 경기가 끝난 뒤 “어머니의 퍼터를 손에 들면 기분이 좋아진다. 캐디에게 ‘비록 그립이 낡았을지라도 이 퍼터를 바꾸려 한다면 즉시 당신을 해고해버리겠다’고 말했을 정도다. 이 퍼터로 난 수많은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이날 14번홀까지 6타를 줄여 우승을 향해 순항하던 포인츠는 갑작스런 폭우로 경기가 중단돼 2시간30분을 기다려야 했다. 파 행진을 이어가며 1타 차 단독 선두를 유지한 후 18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이 그린 오른쪽 러프에 걸리는 위기를 맞았다. 어프로치 샷한 공도 충분히 굴러가지 못하고 홀까지 4m가 넘는 파 퍼트를 남겨 놓은 상황에서 어머니의 퍼터는 빛을 발했다. 1타 뒤진 2위 그룹 선수들이 연장전을 준비하는 사이 포인츠가 어머니의 퍼터로 친 공은 그대로 홀로 빨려들어갔다. 포인츠는 왼손엔 어머니의 퍼터를 들고 오른손은 주먹을 불끈 쥔 채 우승에 포효했다.

포인츠는 “폭우로 경기가 중단되는 가운데서도 경기 감각을 잃지 않아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스텐손은 이번 대회 전까지 53위였던 세계랭킹을 50위 이내로 끌어올리며 마스터스 출전권을 확보했다. 세계랭킹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마지막날 2타를 줄이는 데 그쳐 공동 45위(합계 4언더파 284타)에 머물렀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열광하는 개미들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대마도는 한국땅" 日 뜨끔할 근거 들어보니

▶ 박시후 고소한 A양, 연예인 지망생 이라더니…

▶ MC몽, 안보여서 `자숙`하는줄 알았는데 '깜짝'

▶ 日 재벌 회장 "김연아 '우승' 사실은…"

▶ '짝' 출연 女연예인, 하루에 받는 돈이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