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시장, 北 리스크·리콜 사태에 '흔들'…증시↓·환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04 10:20   수정 2013-04-04 10:40

금융시장, 北 리스크·리콜 사태에 '흔들'…증시↓·환율↑

국내 금융시장이 북한 위협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와 현대·기아차의 '리콜 사태' 여파 등으로 흔들거리고 있다.

외국인들이 주식시장에서 자금을 빼내면서 코스피지수와 코스닥지수 모두 1%대 이상 급락세를 보이고 있고, 원·달러 환율은 급등하고 있다.

4일 오전 10시9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29.34포인트(1.48%) 떨어진 1953.40을 기록 중이다.

미국 경제지표가 부진하게 나온 데다 북한의 개성공단 차단 조치 등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고조되면서 투자심리가 악화되고 있다.

북한은 이날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미군의 B-52 전략폭격기와 F-22 스텔스전투기 등이 참가한 데 대해 미국을 비난하며 "이미 우리의 최고사령부가 내외에 엄숙히 천명한 대로 강력한 군사적인 실전 대응조치들을 연속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개성공단 출경은 이틀째 차단되고 있다.

특히 외국인은 미국에서 대규모 리콜을 결정한 현대차와 기아차에 대해 매도세를 집중시키면서 자동차주의 급락세가 지수에도 부담이 되고 있다.

외국인은 코스피에 대한 '팔자'폭을 확대하며 1118억원 순매도를 기록중이다. 기관과 개인이 각각 484억원, 592억원 매수우위지만 지수를 방어하지는 못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차익거래가 3억원, 비차익거래가 190억원 순매도로 전체 193억원 매도우위다.

대규모 리콜 사태로 자동차주를 포함한 운수장비 업종이 3.21% 급락중이다. 현재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차 모두 3% 이상 떨어지고 있다.

특히 외국계 창구를 통한 순매도 규모 상위에 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각 1위와 4위에 올라와 있는 등 외국인의 매도세가 큰 것으로 추정된다.

이 밖에 운수창고(-2.31%), 증권(-2.15%), 전기가스업(-1.99%) 등이 떨어지는 등 모든 업종이 하락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모두 떨어지고 있다. 자동차주를 비롯해 삼성전자, 포스코, 삼성생명, SK하이닉스, 삼성전자우, 한국전력이 약세다.

코스닥지수도 하락폭이 커지며 550선을 위협받고 있다. 현재 6.36포인트(1.14%) 내린 551.60을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이 131억원 순매도중이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108ㅇ거원, 55억원 매수우위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증시에서 외국인 매도세 강화 여파로 급락하고 있다.

이 시각 현재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6.05원 오른 1123.55원을 기록 중이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핫이슈] 급등주 자동 검색기 등장
▶[한경 스타워즈] 대회 한 달만에 전체 수익 1억원 돌파! 비결은?


▶ '외출하고 돌아온 아내의 속옷 검사를…' 경악

▶ "아이돌 女가수 성접대 가격은…" 폭탄 고백

▶ CF 한 편에 '집 10채 값' 받는 女배우 누구길래

▶ 배우 김형자 "곗돈 20억 사기 친 가수는…"

▶ 박시후 고소한 A양, 연예인 지망생 이라더니…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