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해야 부자된다"…美 억만장자 45%, 상위1% 지능 소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14 17:56   수정 2013-04-15 03:33

"똑똑해야 부자된다"…美 억만장자 45%, 상위1% 지능 소유





성공하기 위해서는 운이나 노력 이상으로 타고난 지능이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CNBC는 조너선 웨이 듀크대 교수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지능과 성공 사이에 큰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조사에 따르면 자수성가한 미국 억만장자의 45%는 상위 1%에 해당하는 지적 능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다른 엘리트 집단과 비교해서도 높은 수치다. 미 상원의원과 판사그룹은 41%, 하원의원들은 21%의 지능이 상위 1%에 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포천지(誌)가 선정한 2012년 세계 500대 최고경영자(CEO) 중에서도 여기에 해당하는 비율이 38.6%였다.

억만장자들 사이에서도 업종에 따라 지능에 차이가 있었다. 워런 버핏 벅셔 해서웨이 회장 등 투자를 통해 부를 일군 이들은 69%가 상위 1%의 지능을 갖고 있었다. 세르게이 브린, 래리 페이지 구글 창업자와 같이 정보기술(IT) 분야의 억만장자들도 63%가 이 기준에 해당했다. 반면 패션과 음식, 유통분야에서 부를 축적한 억만장자 중에는 23~25% 정도만 높은 지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웨이 교수는 “상위 1%의 부를 갖고 있는 이들은 지능도 상위 1%”라며 “억만장자 중에서도 업종에 따라 지능에 차이가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지능에 따라 성공을 위한 방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적 능력 상위 1%의 기준은 미국 내 명문 29개 대학 졸업자를 기준으로 했다. CNBC는 “집안 배경 등으로도 명문대 입학이 가능한 데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대학을 졸업하지 않은 사례도 있어 논란의 여지는 있다”고 지적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美 "가솔린 유황 함유량 4년내 70% 줄여라"
▶ [미국증시] 1분기 마지막 주 상승 마감 할까
▶ 미국 작년 4분기 GDP 성장률 0.4% 최종 확정
▶ 美 1분기, 예상밖 성장 기대…소매·제조·고용 호조
▶ 버냉키·엘에리언, 양적완화 공방…"이웃나라 부유화 정책" vs "한국 등 경쟁력 위협"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