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과장 & 李대리] 작업도 '사내 평판' 좋아야 성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15 16:59   수정 2013-04-15 23:59

[金과장 & 李대리] 작업도 '사내 평판' 좋아야 성공

직장인들은 ‘사내 작업’에 성공하는 유형으로 ‘사내 평판이 좋은 사람’을 첫손가락에 꼽았다.

시장조사업체 엠브레인이지서베이가 직장인 546명을 대상으로 지난 11~14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36.3%가 이처럼 답했다. ‘한 사람에게 꾸준히 작업을 거는 사람’이 20.3%로 뒤를 이었고 △작업 경험이 많은 사람(17.6%) △주변 사람을 잘 활용하는 사람(16.3%) △외모가 뛰어난 사람(8.4%) 등의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사내에서 직접 작업을 걸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39.6%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60.4%는 작업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작업을 거는 대상은 ‘다른 부서 사람’이 37.5%로 가장 많이 꼽혔다. 부서 후배(31.0%)도 비슷한 비율로 뒤를 이었고 △입사 동기(18.1%) △부서 상사(7.9%) △사내 점포 직원(4.2%) 등의 순이었다.

사내에서 본인에게 작업이 들어왔을 때 ‘행동’으로는 48.5%가 ‘작업을 거는 사람에 따라 다르다’고 답했다. 이어 △소문을 피하기 위해 최대한 피한다(21.6%) △어장 관리를 위해 적당히 남겨둔다(14.1%) △대부분 받아준다(8.1%) △주변의 의견을 구한다(5.5%)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응답자의 40.8%는 사내 작업의 가장 나쁜 점으로 ‘실패해도 계속 봐야 한다’는 점을 거론했다. ‘나쁜 뒷소문이 돈다’(40.7%)도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金과장 & 李대리] 본부장에게 보낸 '충성'메일이…앗! 사내 전체메일
▶ [金과장 & 李대리] 법인카드란…사원에겐 '가질수 없는 너~' 팀장에겐 가족 회식권
▶ [金과장 & 李대리] 일 잘하면 뭐하나…"아부한 사람 잘되면 가장 억울해"
▶ [金과장 & 李대리] 실수만회 최선의 방법은…솔직한 고백이 최선…빨리 말하고 도움 받아
▶ [金과장 & 李대리] 여직원과 택시 탔을 뿐인데 "둘이 밤새…" 황당한 소문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