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투세븐, 국내 첫 아동 아웃도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18 17:05   수정 2013-04-19 00:06

제로투세븐, 국내 첫 아동 아웃도어

아웃도어 시장이 올해 6조원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어린이 전용’ 아웃도어까지 등장했다. 매일유업의 유아동복 자회사인 제로투세븐은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국내 첫 어린이 전용 아웃도어 ‘섀르반’을 선보였다.

섀르반은 4~12세, 그중에서도 특히 6~9세를 핵심 소비층으로 잡았다. 오는 8월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판매를 시작한다. 가격대는 점퍼가 15만~30만원, 상·하의는 한 벌에 5만~9만원 선. 유명 브랜드 어린이 제품과 비교하면 ‘노스페이스’ ‘휠라’ ‘빈폴’ ‘폴로’ 등보다는 싸고, ‘베네통’보다는 다소 비싼 수준이다.

섀르반은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입는 ‘레이어드 스타일’을 많이 내놨다. 아이들이 야외에서 날씨 변화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서로 잘 어울리는 여러 벌을 한꺼번에 팔아 매출을 높이려는 포석도 깔려 있다. 최준호 브랜드매니저는 “섀르반의 첫 시즌인 올 가을·겨울 매출 32억원을 달성하고, 3년 안에 백화점 아동의류 매장에서 ‘톱5’ 브랜드에 진입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2011년 ‘블랙야크’가 어린이용 제품을 처음 선보인 이후 ‘노스페이스’ ‘네파’ 등이 아동용 아웃도어 의류를 공격적으로 내놓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심플함이 살린 라인…'남녀본색' 찾았다
▶ '보세옷' 백화점에 들여놨더니…인기 좋네
▶ 에어백 목베개·카시트 가방…독특하네
▶ 포니, 아쿠아 슈즈 겸용 런닝화
▶ 고태용 디자이너의 자전거…스티브J&요니P의 맥주 병…컬래버레이션의 무한 진화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