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타자' 맥도웰, 강풍과의 싸움서 웃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22 17:20   수정 2013-04-23 02:04

'단타자' 맥도웰, 강풍과의 싸움서 웃었다

헤리티지 연장서 심슨 꺾고 예비신부에 우승 선물… 최경주 공동 18위 선전


그래임 맥도웰(북아일랜드)은 2010년 US오픈에서 우승한 뒤 3년간 40여개가 넘는 미국 PGA투어를 치렀지만 번번이 우승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메이저대회에서 ‘반짝 우승’한 뒤 사라져간 선수들의 전철을 밟는 듯했다. 지난해 두 차례 준우승에 그쳤고 올해도 월드골프챔피언십시리즈 캐딜락챔피언십에서 막판 더블보기로 우승 경쟁에서 탈락하기도 했다.

지난주 마스터스골프토너먼트에서도 커트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맥도웰이 ‘RBC 헤리티지(총상금 580만달러)’에 출전해 생애 두 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22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7101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 결과다.

선두에 4타 뒤진 채 4라운드에 돌입한 맥도웰은 시속 65㎞의 강풍속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지난해 US오픈 챔피언 웹 심슨(미국)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첫 번째홀에서 승리를 거뒀다.

맥도웰은 지난해 평균 드라이버샷 거리가 277.4야드로 장타 랭킹 152위에 불과한 단타자다. 그는 “거리가 짧아 우승을 많이 못한다고 생각해 거리를 15~20야드 더 늘리려고 샤프트를 늘리는 등 온갖 노력을 해왔으나 허사였다”며 “어느 날 거리를 늘리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내 스타일이 아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300야드를 칠 수 없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오프 시즌에 힘을 빼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역대 US오픈 챔피언 간의 연장전은 예상보다 쉽게 승부가 났다. 연장 첫 번째홀인 18번홀(파4·472야드)에서 심슨은 두 번째 샷한 볼을 그린 오른쪽으로 보낸 반면 맥도웰은 165야드를 남기고 6번 아이언으로 홀 4.5m 앞에 떨궜다. 심슨이 그린 밖에서 벨리퍼터로 굴린 볼은 홀을 1.7m가량 지나쳤다.

맥도웰의 버디 퍼트는 홀 바로 앞에 멈췄다. 그가 파로 먼저 홀아웃했고, 심슨의 파세이브 퍼트 역시 홀을 외면하면서 맥도웰의 우승이 확정됐다. 맥도웰은 “심슨은 퍼트를 굉장히 잘하는 선수인데 강풍 때문에 파퍼트를 놓쳤다”며 경기가 끝난 뒤 심슨의 어깨를 두드리며 위로했다.

연장에 앞서 두 선수는 마지막홀에서 승부를 확정지을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16번홀에서 2.4m 버디를 잡아 1타차 단독선두에 나선 맥도웰은 18번홀에서 3.5m 파퍼팅을 놓쳐 이날 유일한 보기를 범하면서 연장을 허용했다. 바로 뒤에서 플레이한 심슨은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는 마지막 홀에서 6.5m 버디 퍼트를 실패했다.

이날 현장에는 맥도웰의 약혼자 크리스틴 스테이프가 나와 우승을 축하해줬다. 둘은 올해 시즌 최종전 투어챔피언십을 마치고 결혼할 예정이다. 맥도웰은 18개월 전 자신의 집을 인테리어해주러 온 그를 만나 사랑을 싹틔웠다.

맥도웰은 비즈니스에서도 대박을 꿈꾸고 있다. 최근 살고 있는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공항 근처에서 ‘레이크 노나’라는 레스토랑을 시작했다. 북아일랜드에서 와인바를 운영한 경험이 있는 그는 평소 레스토랑 비즈니스에 관심이 많았다. 세 명이 공동 투자했으며 그는 40%의 지분을 갖고 있다. 맥도웰은 우승 상금 104만4000달러(11억7000만원)를 받았다. 레스토랑 사업과 결혼 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날 경기는 단 세 명만이 69타를 칠 정도로 혹독한 바람과의 싸움이었다. 최경주(SK텔레콤)는 마지막날 한 타를 줄여 합계 2언더파 공동 18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경주는 이번 대회 나흘간 70-71-71-70타 등 안정된 실력을 과시하며 남은 시즌 맹활약을 예고했다. 재미교포 리처드 리(25)는 합계 3언더파 공동 10위에 올라 시즌 두 번째 ‘톱10’을 기록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미켈슨 "휴~ 파3 우승할 뻔했네"…매킬로이, 애인을 캐디로
▶ 포인츠 "엄마가 쓰던 중고 퍼터 덕 봤죠"
▶ 마스터스 막차 타자…배상문·노승열 텍사스 집결
▶ KPGA 2013년 15개 대회 확정…작년보다 1개 늘어나
▶ 가르시아의 진기명기…나무에 올라가 '타잔 샷'


[한국경제 구독신청] [온라인 기사구매] [한국경제 모바일 서비스]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